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케이옥션 4월 경매 180억원 규모…김창열·김환기·이우환 作 출품

기사등록 :2021-04-15 11:23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4월 케이옥션 경매에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김창열, 김환기, 박서보, 이우환의 작품이 출품된다.

오는 28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열리는 케이옥션 4월 경매에는 186점, 약 180억원 규모의 작품이 출품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이우환(b.1936) 점으로부터 1980 캔버스에 안료 227.3×181.8cm (150호) 추정가 15~20억원 [사진=케이옥션] 2021.04.15 89hklee@newspim.com

최고가 작품은 이우환의 1980년 작품 '점으로부터'로 추정가 15~20억원에 경매에 오른다. 뒤를 이어 김환기의 '산월'이 15~20억원에, 박서보의 1985년 작 '묘법 No. 213-85'가 추정가 11~13억원에 오른다.

올해 초 작고 후 작품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김창열의 작품은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시대별 작품이 12점, 약 9억원 규모로 출품된다.

이우환의 작품은 점, 선, 바람 시리즈부터 조응, 다이얼로그 작품까지 총 15점으로 약 43억원 어치가 출품돼 경매에 힘을 싣는다.

현재 영국 런던 화이트 큐브에서 전시가 열리고 있는 박서보의 작품은 100호 '묘법 No. 213-85'와 1호와 6호짜리 소품 그리고 25호 작품 '묘법 No. 120402'까지 총 4점이 경매에 오른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김창열 (1929 - 2021) 물방울 PA02015 2002, 마포에 유채 27.3×22cm (3호) 추정가 1200만~3500만원 [사진=케이옥션] 2021.04.15 89hklee@newspim.com

이 외에도 정상화의 작품 6점, 윤형근의 작품 3점, 하종현 작품 4점 등 단색화 거장 4인의 작품이 17점, 총 35억원 어치가 경매에 올라 경매장의 열기를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미술에서는 캔버스에 아크릴로 그린 원화를 포함해 다양한 에디션 작품 등 야요이 쿠사마의 작품이 총 11점 출품되고 에드 루샤와 칼 안드레, 빌리 차일디쉬 같은 국내에서는 좀처럼 접할 수 없던 작가의 작품도 소개된다.

이 밖에 로버트 인디애나의 'Hope',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판화, 파블로 피카소의 석판화, 오귀스트 로댕의 브론즈 작품, 카우스 판화, 로베르 꽁바스 조각, 데이비드 호크니, 줄리안 오피, 프랭크 스텔라, 조나스 우드, 니나 샤넬 애브니 등 다양한 구성의 에디션 작품이 합리적인 가격에 출품돼 미술 애호가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우환(b.1936) 바람과 함께 1988 캔버스에 안료 100×80.3cm (40호) 추정가 3억9000만~6억원 [사진=케이옥션] 2021.04.15 89hklee@newspim.com

한국화 및 고미술 부문에서는 '십이지신도', '화조영모도', '책가도' 등 민화와 '백자호', '백자청화운룡문호', '백자청화운봉문호', '백자양각수복문합', '백자청화모란문병' 등 도자기, 백석의 '사슴' 초판본,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희귀본 책과 삼층탁자, 반닫이장, 의걸이장 등 목가구도 선보인다.

경매 출품작은 17일부터 경매가 치러지는 28일까지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프리뷰 관람은 무료이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문에 앞서 전화로 예약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후 전시장 입구에서 비접촉 체온측정을 거쳐 전시장 입장이 가능하다. 경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케이옥션 회원(무료)으로 가입한 후 서면이나 현장, 전화로 응찰할 수 있으며 온라인 라이브 응찰을 통해서도 현장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