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초고속 KPGA 데뷔' 이세진 "부모님도 저, 이렇게 잘할줄 몰랐답니다"

기사등록 :2021-04-15 13:49

KPGA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1라운드 선두권
우즈 등 PGA 스타 동경... 부모 뉴질랜드 골프 유학 선택

[원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KPGA 개막전 첫날 신인 이세진이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올랐다.

스무살 이세진은 15일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 컨트리클럽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린 코리안투어(KPGA)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4000만원)'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로 김민준과 함께 공동선두를 이뤘다.

티샷하는 이세진. [사진= KPGA]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PGA 개막전 미디어룸에서 밝은 표정으로 인터뷰하는 이세진. 2021.04.15 fineview@newspim.com

첫 대회 첫날 리더보드 맨 윗자리(오후1시45분 현재)에 이름을 올린 이세진은 자신 있는 표정으로 미디어룸에 들어섰다. 그는 지난해 6월 KPGA 준회원, 2달후인 8월엔 정회원이 됐다. 이후 KPGA QT에서 20위를 기록, 올 시드를 확보해 초고속 데뷔전을 치르고 있다.

빠른 데뷔전에 대한 대답은 의외였다.
이세진은 "사실 작년에 군대에 가려 했는데 코로나로 인해 (순번이) 밀려 가지 못했다. 도전해보자한 것이 운 좋게 (정회원이) 됐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자신의 부모님도 이렇게 잘할줄 몰랐다'고 공개했다. 아버지 등 가족이 골프와는 크게 '인연'이 없었지만 골프가 왠지 좋았다. 그렇게 빠져든 운동이 이제 직업이 됐다.

11살때 골프채를 잡았다. 마냥 골프를 좋아하는 그를 위해 부모님은 '뉴질랜드 골프 유학'을 선택했다. 2013년 겨울 뉴질랜드로 향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등 PGA 투어들의 플레이가 너무 좋았다. 그가 현재 가장 닮고 싶은 이는 저스틴 토마스다.

이세진은 "뉴질랜드 중고등학교 시절인 13살부터 18살까지 매년 학년별 나이대별 대회를 휩쓸었다"고 전했다. 이후 2019년 겨울, 한국에 돌아와 지난해 시드를 땄다.

이날 마지막홀에서 이글을 한 그는 "세컨을 칠때도 투온을 노리는 등 그린 미스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고 강조했다.

18번홀 이글에 대해선 "티샷을 잘 쳤다. 세컨샷이 240m 남았다. 있는 힘껏 친 게 3m 정도 붙었다. 17번홀(파3)에서도 4m를 붙여 버디를 한 게 도화선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세진은 "빠른 그린이지만 숏아이언이 가장 자신있다"라며 "목표는 일단 톱10이다. 첫 시합이다 보니 이 정도면 만족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