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스타톡] '괴물' 최대훈 "다음이 오는 게 두려울 정도로 행복해요"

기사등록 :2021-04-15 16:43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런 작품에 함께 하게 돼 너무 감사하죠. 기회를 얻는 게 하늘의 별 따기인데, 저는 그걸 얻었잖아요."

최근 종영한 JTBC '괴물'을 통해 그간의 연기 내공을 제대로 터뜨린 배우 최대훈. 그는 연극으로 먼저 연기를 시작해 2007년 KBS2TV '얼렁뚱땅 흥신소'로 매체 연기에 도전했고 이후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최대훈 [사진=에이스팩토리] 2021.04.15 alice09@newspim.com

"작품이 끝나서 너무 아쉬워요. 사무치고, 벌써 그립고요. 보내고 싶지 않은 마음이 너무 크죠. 아쉬움도 많이 남았고요. 모든 배우가 그렇듯, 작품을 끝내고 만족하는 배우는 없을 거라고 생각해요. 저 역시도 그렇고요. 정말 지금이라도 다시 하고 싶을 정도로 스스로에 아쉬움이 남죠."

최대훈이 맡은 박정제는 경기서부 문주경찰서 수사지원팀의 경위이자 이동식(신하균)의 초중고 동창으로, 무언가 숨기는 듯한 의뭉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인물이다. 또 이유연(문주연)과 강민정(강민아)의 살인사건에 휘말리기도 한 캐릭터이다.

"인물 정보를 처음에 얻었을 때, 작가님이 '일정 부분은 모른 채 연기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하시더라고요. 해리성기억상실증을 연기해야 했기 때문에, 저 역시 정제에 대한 모든 정보를 알고 접근하지 않았어요. 그게 도움이 됐던 것 같고요. 또 그때마다 상대 배우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려고 노력했고요. 이런 방식으로 정제에게 접근하고, 완성시켜 나갔던 것 같아요."

극중 정제는 반전을 가진 인물이다. 동식을 누구보다 따르지만, 살인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그를 의심한다. 그리고 극이 후반으로 갈수록 시청자들에게 사건들에 대한 의문을 던지게 만들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최대훈 [사진=에이스팩토리] 2021.04.15 alice09@newspim.com

"작가님, 감독님과 미팅하면서 정제라는 인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때 큰 줄거리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했어요. 결말도 모르고 있었고요. 심지어 진묵(이규회)의 죽음도 안 알려주셨어요. 하하. 그게 연기하는 저에게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셨던 것 같아요. 촬영할 때도 감독님과 '너무 의도하지 말고, 의식하지말자'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괴물'은 가상도시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심리 추리 스릴러이다. 변두리에 떨어진 남자가, 여기에 남겨진 사람들과 괴물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는 이야기를 담아냈고, 숨 막힐 듯한 긴장감과 의문을 남기는 전개로 호평을 이끌었다.

"정말 '괴물'을 탄생시킨 제작진, 스태프들에게 너무나도 감사드려요. 또 정제라는 역할을 저에게 맡겨 주셔서 너무나도 감사하고요.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배우들이 너무 많고, 기회를 얻는 게 행운 같은 일이잖아요. 정말 하늘의 별 따기인데 그걸 얻어서 너무 좋아요. 또 많이 의지하고 신뢰했던 연출님이 계시는데, 처음으로 전화가 와서 '잘 봤다'라고 해주시는데, 정말 살 맛 나더라고요. 하하. 정말 다음이 오는 게 두려울 정도로 좋네요."

이번 작품은 배우들의 열연, 탄탄한 스토리, 빠른 전개로 마니아층을 금방 형성했다. 또 매 회차에 부제를 달아 배우들의 감정선을 쉽게 따라갈 수 있게 만들어 많은 호평을 얻었지만 시청률은 아쉽게도 뒷받침되지 못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최대훈 [사진=에이스팩토리] 2021.04.15 alice09@newspim.com

"시청률은 너무 아쉽죠. 더 많이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정말 컸거든요. 정말 심혈을 기울였을 때, 좋은 평가를 받고 싶은 마음이 있잖아요. '괴물'이 그랬어요. 다들 열심히 했고, 너무 좋은 작품이었기에 아쉬움이 남네요. 이 작품이 각 회차에 부제가 달렸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3, 4회의 각 부제인 '웃다' '울다'가 이 작품을 잘 표현해주는 것 같아요."

2007년 매체 연기를 시작해 쉼 없이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그리고 매 작품마다 정반대의 캐릭터로 대중에게 신선함을 주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그는 "연기를 소중히 생각하는 마음을 알아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연기를 할 때마다 정말 소중히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항상 했어요. 제가 연기 자체를 소중히 여기니, 그 마음을 많은 분들이 알아주시는 것 같고요. 마냥 운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겠지만, 이게 언제 끝날지 몰라 두렵기도 해요(웃음). 아직 가야할 길이 많지만, 저를 찾아주신다면 언제나 그랬듯 잘 소화시키려고 해요. 작품을 선정할 때는 인물이 얼마나 복합적이고, 입체적인지를 보는 것 같아요. 그런 부분에 제가 매력을 느끼더라고요."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최대훈 [사진=에이스팩토리] 2021.04.15 alice09@newspim.com

이번 작품에는 이규회, 김신록(오지화 역) 등 연극무대에서 먼저 내공을 쌓은 배우들이 출연, 호평을 이끌었다. 최대훈 역시 무대를 통해 연기를 먼저 시작해 매체 연기로 넘어온 만큼, 이번 연극배우들에 대한 호평이 마음 한 편에 크게 자리 잡았다.

"드라마를 제작하는 분들이 연극배우들을 캐스팅할 때마다 너무 감사하고 환영하죠. 저도 연극을 할 때도 매체 연기는 잘생기고 목소리 좋은 사람들만 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요즘엔 희소성, 다양성, 날 것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 같아서 좋아요. 계속해서 새로운 배우들이 더 많은 작품을 통해 드러났으면 좋겠어요."

최대훈에게 '괴물'은 연기 호평을 받은 작품이지만, '백상예술대상'의 남자조연상 후보에 오르게 해준 작품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도 꿈만 같다"며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정말 '괴물'을 하게 된 것도 꿈만 같았는데, 이렇게 '백상예술대상'에 노미네이트까지 되고…. 아직 믿기지가 않아요. 제가 딸을 처음 품에 안았을 때 정말 믿기지 않았는데 그런 비슷한 기분이 것 같아요(웃음). 쟁쟁하신 분들도 많고, 잘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제가 거기에 있다는 게 정말 꿈같더라고요. 그 현장에 가야 체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좋은 기회를 너무 많이 주셔서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