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대만 TSMC 공장 전날 일시정전...반도체 수급 차질 예상

기사등록 :2021-04-15 15:25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채인 대만의 TSMC의 타이난 공장에서 전날 일시적인 정전이 발생했다. 전력은 당일에 복구됐지만 반도체 공급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TSMC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14일(현지시간) 타이완 중앙통신(CNA) 영자 매체 포커스타이완에 따르면 TSMC의 14공장이 있는 타이난 과학단지 내 송전력 케이블 이상으로 오전 11시 6분부터 저녁 6시 23분까지 약 7시간 동안 정전 사태를 겪었다.

케이블은 단지 내 신규 공장 건설 작업 도중 끊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로 과학단지 내 10개 공장이 크고 작은 정전을 겪었다. 다행이 이들 공장은 디젤발전기 등 백업 전력이 있어 즉각 대응했으며, 전력공사는 당일에 긴급 복구작업을 마쳤다.

정전이 발생한 P7 생산라인은 10억타이완달러(약 393억1000만원)의 손실을 봤다. P7에서는 자동차 전자부품을 생산하는 곳이다. 

TSMC는 "정전으로 40㎚ 반도체 생산라인에차질을 빚었다"며 "현재 정확한 피해 규모를 평가하고 있다"고 알렸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