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250원에 갤럭시A 산다…보급폰 늘리고 지원금 올리는 삼성폰

기사등록 :2021-04-16 06:03

삼성전자 갤럭시A시리즈 실구매가 몇백원 수준으로 '뚝'
국내서 출시 않던 10만원대 갤럭시M시리즈도 출시 준비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오는 7월 사업철수를 앞둔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빈자리 공략에 나섰다. 그간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았던 1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하는 데 이어, 이달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을 잇따라 인상했다.

◆삼성전자, 10만원대 스마트폰 출시에 공시지원금 인상까지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의 갤럭시M12 [자료=삼성전자 인도법인] 2021.04.15 nanana@newspim.com

1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갤럭시M12로 추정되는 모델명 'SM-M127N'이 국립전파연구원의 전파인증을 받았다.

갤럭시M 시리즈는 인도를 비롯한 신흥국에서만 선보이던 10만~20만원대 보급형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이후 국내에서 갤럭시M 시리즈를 출시한 적이 없었다. 국내에서는 갤럭시M 시리즈보다 한 단계 상위 제품이자, 지난 2019년 갤럭시J·C 시리즈를 통합해 만든 20만~50만원대 제품인 갤럭시A 시리즈에 집중해왔기 때문이다.

갤럭시A 시리즈 공시지원금 인상도 잇따라 이뤄지고 있다. 출고가 44만9900원에 지난달 12일 출시된 갤럭시A42 5G 모델의 공시지원금은 출시 한달만인 이달 초 최대 40만원까지 인상됐다. 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지급할 수 있는 추가지원금을 감안하면 오히려 1만원가량의 웃돈을 받고 구매할 수 있는 셈이다.

LTE 모델인 갤럭시A32과 갤럭시A21s, 갤럭시A12도 이달 초 공시지원금이 인상되면서 실구매가가 250~300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여기에 삼성전자는 이례적으로 중고 보상프로그램 대상에 LG전자의 스마트폰인 LG V50을 포함시키기도 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중고 시세에서 최대 15만원까지 추가 보상해 주는 이 프로그램의 대상 스마트폰은 갤럭시S21 등 자사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일부와 애플 아이폰 일부만이 포함됐었다.

◆LG전자가 채우던 보급형폰 시장 노려…가격인상 우려 잠재우는 효과도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2020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2021.02.18 nanana@newspim.com

우리나라는 출고가 80만원 이상인 프리미엄 휴대폰이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프리미엄폰 강세 시장'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M 시리즈나 갤럭시S10라이트(Lite)와 같은 보급형 모델은 국내 시장에 잘 출시하지 않았다. 외국에서 플래그십 모델의 LTE 버전과 5G 버전을 함께 출시할 때도 국내에서는 10만원가량 더 비싼 5G 모델만 출시해왔다.

하지만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13%가량을 차지하던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공식화하면서 삼성전자는 10만~20만원대 초저가 스마트폰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눈독을 들이고 있다. LG전자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다소 독특했던 플래그십 제품군보다 보급형 제품군에 강점이 있었는데, 샤오미 등 저렴한 외산 스마트폰이 LG전자의 빈 자리를 차지하기 전 보급형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산이다.

삼성전자로서는 이 같은 행보를 통해 자사 독주체제를 우려하는 국회와 정부의 지적에 반발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지난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다양한 중저가 단말기를 전략적으로 공급해온 LG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철수하면 안정적인 중저가 단말기 보급이 어려울 수 있다"며 '중저가 단말기 공급 쿼터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국내에서도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이 많이 성장했다"며 "LG전자가 떠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완전히 재편되기 전까지는 당분간 새롭게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가격경쟁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