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고양시 '노후화된 공동주택 리모델링 활성화' 논의

기사등록 :2021-04-15 18:40

1990년 초 입주 시작된 일산신도시 등 공동주택 주거 환경 악화
문촌마을 16단지 고양시 주도로 첫 리모델링 용역 착수

[고양=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일산신도시 등 지역 내 노후화된 공동주택의 리모델링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한 분야별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간담회는 이춘표 제2부시장을 비롯해 고양시의회 이윤승·박현경 의원과 리모델링 전문 건축설계사, 정비용역업체 대표 및 건설사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공동주택의 리모델링 활성화 방안 간담회.[사진=고양시] 2021.04.15 lkh@newspim.com

이번 간담회는 조건 충족이 어려운 재건축보다 비용절감 및 사업기간 등을 고려한 리모델링 방식이 급격히 부각됨에 따라 고양시의 선제적인 공공지원 방안 마련과 함께 주민들의 의사 등이 중요함에 따라 앞으로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1990년대 초부터 입주가 시작된 일산신도시, 화정, 행신지구, 중산 및 탄현지구 등의 공동주택은 세대 내 누수, 급수관 등의 배관 부식과 주차장 협소로 입주자의 주거환경이 심각하게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리모델링 사업의 현업에 종사하는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리모델링 수요자인 입주자의 입장과 관점에서 공동주택 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과 정책 방향 등이 논의됐다.

외부 각 분야별 전문가들은 리모델링이 촉진되기 위해서는 외부적으로는 입주자가 원하는 공공지원에 관한 방법 및 절차 등에 관한 충분한 의견 수렴과 리모델링 사업을 선행한 다른 시의 모범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등의 다양한 간접적인 경험과 고양시의 확고한 리모델링 활성화 의지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고양시 내부적으로는 리모델링 사업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일반주거지역 내 건축물 용적률 상향 및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의 재정비를 검토해 입주자의 자기부담금 최소화로 사업성이 전제 돼야 리모델링이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시는 노후공동주택 입주자의 주거환경 개선의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는데 참석자들과 인식을 같이 했다.

또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 리모델링 사업성 검토 컨설팅 시범사업'에 일산서구 문촌마을 16단지가 선정 돼 시 주도로 해당 용역을 6월에 착수해 내년 2월에 완료되면 여건이 유사한 다른 단지의 사업성 검토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여, 관내 리모델링 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고양시는 경기도에 추가 공모사업 건의와 함께 하반기 시 자체적인 공모 사업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춘표 부시장은 "고양시 노후 공동주택 입주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으로, 입주자의 다양한 의견 수렴과 함께 관련 조례 개정과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 해 향후 5년간 100억원의 리모델링 기금 확대를 목표로 적극적인 공공지원 및 자기부담금 최소화 방안 등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빠른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입주자 대표 및 주민들과 관계전문가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토론 등 회의를 정례화 해 나갈 계획이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