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에너지솔루션, 재생에너지 사용 'RE100·EV100' 동시 가입

기사등록 :2021-04-16 08:24

배터리 업계 최초...2030년까지 모든 사업장 신재생에너지 100% 사용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 전 세계 배터리 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RE100과 EV100에 동시 가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RE100, EV100 가입 신청이 최종 승인됐다고 16일 밝혔다.

RE100은 '재생전기(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로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태양광 등의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이다.

현재 RE100은 연간 100GWh 이상의 전력을 소비하는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구글, 애플, GM 등 298개의 기업들이 가입돼 있으며 국내 배터리 업체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으로 참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참가로 300번째 가입 기업으로 등록됐으며 RE100위원회는 이를 기념해 영국 현지에서 '300 moment'행사를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RE100 트위터에 LG에너지솔루션의 가입 소식글이 올라왔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2021.04.16 yunyun@newspim.com

RE100의 가입 요건은 205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100% 전환하는 것이다. 하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이를 20년 앞당긴 2030년까지 전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키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미 폴란드 및 미국 공장을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여 가동 중이며 한국 오창 및 중국 남경 공장은 물론 신규 투자하는 공장을 포함해 2030년까지 소비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최초로 EV100 가입도 진행했다. 동일 단체에서 진행하는 EV100은 2030년까지 기업 소유 및 임대 차량 중 3.5톤 이하 100%, 3.5~7.5톤 50%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캠페인이다.

올해 1월 기준 HP, DHL, IKEA 등 96개의 기업이 가입돼 있으며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유럽, 북미 주요 국가의 친환경 정책 기조에 힘입은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고객 및 투자자의 기후변화 대응 요구 증대로 RE100, EV100 참여의 필요성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향후 5년 간 매년 전세계 GDP의 0.3~0.4%인 약 3000~4000억 달러에 해당 하는 자금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투자될 전망이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배터리는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핵심 제품"이라며 "친환경 에너지 선도 기업으로서 배터리 생산에서도 탄소 배출 절감의 모범이 되고, 전기차 확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