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탄소중립 달성 컨트롤타워 구축…'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 출범

기사등록 :2021-04-16 10:30

기업 투자 위한 비용부담 완화 방안 마련
'탄소중립 산업구조전환 촉진 특별법' 제정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산업부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민관협력의 컨트롤타워로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가 출범한다. 위원회를 통해 기업의 탄소중립 전환 투자를 위한 비용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하고 산업계의 자발적 탄소중립 지원하기 위한 '탄소중립 산업구조 전환 촉진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상공회의소와 16일 철강, 석유화학 등 온실가스 다배출업종을 포함한 10개 업종별 협회,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그동안 산업부와 업계는 산업부문 탄소중립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철강을 시작으로 12개 업종별 협의회와 기술혁신, 표준화 협의회를 구성·운영해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4.06 yooksa@newspim.com

업계는 업종별 협의회를 통해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 석유화학-바이오 연대 협력 선언,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방향 제시 등 탄소중립에 자발적 동참의지를 표명했다.

수소환원제철, 저탄소 연료전환, 친환경 공정가스 대체 등 업종별 여건에 특화된 탄소저감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화이트바이오 협력 모델 발굴, 차세대 바이오 연료 도입 TF 운영, 탄소저감 기술개발 현장방문 등 탄소저감 우수 기술·사례 공유, 확산 활동도 전개했다.

산업계는 어렵고 도전적인 탄소중립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서는 금융·세제·기술혁신, 법·제도적 기반 구축 등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는 소통과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그동안 업종·부문별 협의회 논의를 종합하고 탄소중립 전략을 논의, 이행 점검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산업부는 산업계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성공적인 탄소중립을 추진하기 위해 수소환원제철, 연·원료대체 등 민간 주도의 한계돌파형 기술혁신을 지원하고 9월까지 '2050 탄소중립 R&D 전략'을 수립한다.

신성장·원천기술에 탄소중립 관련 신기술 반영 등 기업의 탄소중립 전환 투자를 위한 비용부담 완화 방안 발굴하고 산업계의 자발적 탄소중립을 체계적으로 일관성 있게 지원하기 위한 '탄소중립 산업구조 전환 촉진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

저탄소 산업구조로의 전환과 탄소중립 신산업 육성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비전과 전략'을 연내 수립하고 산업부문 탄소중립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산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공감대 형성과 소통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성윤모 장관은 "탄소중립은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고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가진 우리나라에게 매우 어렵고 도전적 과제"라며 "글로벌 신경제질서로서 가부가 아닌 선후경쟁에 따른 미래 생존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