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불법드론 원전·공항 주변 비행 '제동'…정부, 불법비행 단속 강화

기사등록 :2021-04-18 12:00

원자력연 주관 컨소시엄 불법 드론 대응사업 선정
420억원 예산 투입해 안티드론 플랫폼 구축 기대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원자력발전소, 공항 등 주요 시설에 불법 드론이 얼씬도 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불법드론 탐지부터 포획, 사고 조사까지 아우르는 대응 사업에 나섰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중인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 선정평가 결과,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 주관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진행되는 불법드론 대응기술 개발사업에는 4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사생활 침해, 항공운행 방해 등 국내외 범용드론을 이용한 불법행위가 공공시설 테러 및 위해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비해 불법드론 대응 통합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 구상도[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04.16 biggerthanseoul@newspim.com

선정된 컨소시엄에는 KAERI,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등 4개 공공연구기관 및 대학, LIG넥스원 등 17개 안티드론 관련 기업 및 수요기업으로 이루어진 총 23개 기관이 참여한다.

향후 5년간 KAERI 컨소시엄은 불법드론 대응 통합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해 불법드론 침투 등 위협 시나리오를 도출하고 이에 대응하는 안티드론 원천기술 및 시스템 등을 개발해 실증한다. 탐지센서 및 무력화장비로 구성된 지상기반 시스템, 지상기반 시스템과 상호 연동‧보완하는 상시순찰형(외곽⸱음영지역 감시) 및 신속대응형(불법드론 직접 무력화) 드론캅 등 공중기반 시스템 등이 개발된다.

불법드론 식별 즉시 취약점을 분석해 최적의 무력화 방안을 도출하는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불법행위자를 규명하는 포렌식 기술도 확보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은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통해 연결된 지상기반·공중기반 시스템을 중요시설에 최적으로 배치하고,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포렌식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통합 운용시스템을 구축해 실증한다.

이번 사업은 특별한 적재물 없이 침투하는 국내외 범용드론에 대한 대응기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다만, 앞으로는 무기 등을 탑재한 드론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력을 높여 국내기술 기반의 안티드론 통합 플랫폼 및 대응체계도 구축된다.

김봉수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드론을 이용한 불법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불법드론에 종합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마련한다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