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日 원전 오염수 최우선 대응"

기사등록 :2021-04-16 14:31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박준영(사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취임 후 해결해야할 최우선 과제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한 대응을 꼽았다.

박준영 해수부 장관 내정자 [사진=청와대] 2021.04.16 donglee@newspim.com

16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내정 소감을 발표했다.

박준영 장관 후보자는 우선 문재인 정부 출범 5년차를 맞아 현 정부에서 추진해 온 해양수산 관련 정책이 현장에서 성과를 거두고 해양수산 분야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해수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술회했다.

이어 "제가 해수부 장관이 된다면 미력하나마 가진 역량을 모두 다해 해운, 항만, 수산을 비롯한 해양수산 분야 주력 산업이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회복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국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선 정부의 일관된 대응기조 아래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고 적극행정을 실천해 정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어려움을 먼저 살피는 등 국민들에게 열려있는 부처를 만드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게 박 내정자의 이야기다.

끝으로 박 후보자는 "아직 내정자 신분인 만큼 인터뷰나 간담회에 응하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구체적인 정책방향 등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영 후보자는 1967년 경기 출신으로 수원 수성고등학교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해운항만청으로 경력을 시작했다. 해운항만청 시절에는 인천지방해운항만청에서 일했지만 1996년 해수부 창부 이후에는 주로 수산분야에서 경력을 쌓았다. 어업진흥국과 어업자원국에서 일했으며 국토해양부 시절에는 장관비서관과 국토정책국 산업입지정책과장을 맡았다.

해수부 분리 이후에는 고위공직자로 임명돼 어촌양식정책관과 대변인, 기획조정실장을 거쳤으며 지난해 8월 해수부 차관으로 임명됐다.

박 후보자는 올해 지난해보다 약 1억6300만원 늘어난 1억8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까지 2주택자였지만 일산신도시 아파트를 매각하며 주택 보유액을 4억4500만원으로 낮췄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