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세종시에서] 과기부, 유리천장 깨고 첫 여성장관 내정…3개월만에 영전 '깜놀'

기사등록 :2021-04-16 14:48

연구 경험·전자통신 이해 등 1·2차관 분야 조율 기대
여성과학기술인 지원책·내부 구성원 소통 시선 집중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분야의 첫 여성 장관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분야를 아우를 뿐만 아니라 소통에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기대가 모이는 높아지는 모습이다.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이 16일 과기부 장관 내정자로 발탁됐다. 앞서 지난 1월 22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에 선임된 그는 당시에도 교수 출신의 첫 여성 이사장으로 시선을 모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정자로 발탁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자료=국가과학기술연구회] = 2021.04.16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번 인사 결정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업계의 기대는 어느 때보다도 높다. 실제 연구원 출신인데다 전자통신 분야에 대한 이해가 높다보니 당장 과기부 1·2차관 분야의 실무 조율에도 전문성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연구회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국가출연기관에 대한 철학이 과기부 정책에도 그대로 투영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5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개최한 '출연연구기관의 현재와 미래 토론회' 주제 발표에서 임 내정자는 "출연연이 산학연 연구생태계의 허브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가 기술경쟁력 도약을 선도하려면 협력, 자율,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전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국가 기술 R&D(연구·개발)을 개별 출연연 방식으로 추진하기보다는 상호 협업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는 '큰 그림'을 그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향후 출연연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 정책 마련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신임 과기부장관으로 취임을 하게 되면, 내부 조직원들과의 소통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임 내정자는 3개월도 안된 연구회 이사장 근무기간 동안에 일주일에 1회 평직원들과 4인 도시락 오찬을 갖기도 했다. 구성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연구회 경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 분야 첫 여성 장관 취임이 예상되다보니 여성 과학기술인의 기대도 높아지는 모습이다. 과기부도 최근 여성과학기술인의 생애주기별 성장 지원 플랫폼인 'W브릿지'를 통해 여성과학기술인 육성과 기회 보장에 힘을 싣고 있는 모습이다. 

한 여성과학기술인은 "여전히 여성과기인에 대한 지원이 현장에서는 부족한 만큼 임 내정자가 장관에 취임하게 된다면, 다각적으로 현 상황에 대한 개선책을 살펴봐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