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제주도감사위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 공무원 부동산 투기 없다"

기사등록 :2021-04-16 14:59

[제주=뉴스핌] 엄태원 기자 = 제주 제2공항 예정지에 대한 제주지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는 없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도감사위원회는 제주도 공무원에 대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성산읍 지역의 부동산 투기의혹 조사 결과 사전 정보를 얻어 부동산을 거래한 공무원은 없다고 16일 밝혔다.

제주도청 전경[사진=제주도] 2021.04.16 tweom@newspim.com

조사 대상 공무원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공무원 6800여명 중 2015년 한해 성산읍 지역 토지를 거래하거나 증여한 1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제주도감사위는 국토교통부가 '제주공항인프라확충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결과를 발표한 2015년 11월10일 전후 제주도 제2공항 관련 부서인 교통제도개선추진단과 디자인건축지적과에서도 국토교통부로부터 제2공항 예정지 선정 관련 내용을 통보받은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또 14명의 부동산 거래 공무원이 2014년과 2015년에 관련 부서에 근무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이들 공무원은 부모와 형제로부터 증여받거나 매매를 통해 부동산을 취득했지만 위법과 관련된 특이사항은 없다고 제주도감사위는 밝혔다.

부동산 투기의혹 조사에 따른 정보이용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공무원에 대해서도 2015년 성산읍지역 토지거래 내역을 확인했지만 동일 이름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조사 대상에 공무원 친척이나 지인, 차명 거래 여부가 제외돼 조사 자체에 한계를 드러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twe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