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구윤철 국조실장 "日 원전 오염수 대응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 검토"

기사등록 :2021-04-16 14:45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모든 조치를 동원할 것이란 각오를 밝혔다.

16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외교부, 원안위, 해수부, 과기부, 환경부, 식약처, 복지부, 문체부, 국조실 차관인사가 참여했다.

이 날 회의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결정함에 따라 관계부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4.16 yooksa@newspim.com

우선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따른 미국과 중국, 러시아 그리고 일본의 동향을 공유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내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해양확산 모델 고도화 현황 등을 점검했다. 특히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국제조사단 참여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 입장과 대응현황을 국회, 시민단체, 어업단체는 물론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 줄 것"을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