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남 30명 추가 감염…확진자 접촉·지인 모임 등

기사등록 :2021-04-16 14:55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30명이 나왔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16일 오후 2시10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15일 오후 5시 이후 신규 확진자 30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3274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입원 253명, 퇴원 3007명, 사망 14명이다.

지역별로는 김해시 12명, 사천시 6명, 진주시 5명, 밀양시 3명, 거창군 2명, 창원시 1명, 합천군 1명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이 16일 오후 2시10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갱남피셜 캡처] 2021.04.16 news2349@newspim.com

 

김해 확진자는 경남 3249번, 3251번, 3255번, 3268번~3276번 등 12명이다.

경남 3251번, 3268번, 3269번, 3270번, 3275번, 3276번 등 6명은 지역 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경남 3269번과 3270번은 김해소재 각각 다른 초등학교 학생으로 해당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학생과 교직원등에 대해 검사 진행 중이다.

경남 3255번과 3274번은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이다. 이로써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다.

경남 3272번과 3273번은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3249번과 3271번은 증상이 있어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사천 확진자는 경남 3250번, 3252번, 3253번, 3259번, 3266번, 3267번 등 6명이며, 진주 확진자는 경남 3254번, 3262번~3265번 등 5명이다.

사천 확진자 경남 3253번과 진주 확진자인 경남 3254번, 3263번은 진주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이다.

진주 A 단란주점 종사자 경남 3121번과 관련해 지인과 단란주점 방문자 등 12명이 추가 확진된 사례와 감염경로를 조사중이던 경남 3128번과 그 접촉자인 경남 3170번, 3170번의 접촉자인 3200번과 관련해 지인 등 22명이 추가 확진된 사례, 감염경로를 조사중이던 경남 3150번 관련 접촉자 3명이 추가 확진된 사례 등 3가지 사례가 서로 연관성이 있는 것을 확인됐다.

도와 진주시의 심층 역학조사 결과, 경남 3121번의 지인 3명이 지난 1일~3일까지 '보이지 7080 라이브 단란주점'을 방문했고, 4일에는 A 단란주점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감염경로를 조사중이던 3150번도 지난 5일에 '보이지 7080 라이브 단란주점'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남 3200번이 운영하는 '보이지 7080 라이브 단란주점'에서는 15일 3200번을 제외하고 종사자 4명이 추가 확진되어 모두 서로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보이지 7080 라이브' 단란주점 종사자와 방문자를 중심으로 지인과 가족 등에게 확산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감염의 선후 관계는 조사 중이다.

경남 3250번, 3252번, 3264번 등 3명은 지역 내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경남 3267번은 해외 입국자이다. 경남 3259번, 3262번, 3265번, 3266번 등 4명은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밀양 확진자는 경남 3248번, 3257번, 3258번 등 3명이다. 경남 3248번과 3257번은 서로 가족으로, 지역 내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경남 3258번은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고 확진되었으며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거창 확진자인 경남 3260번과 3261번은 서로 가족으로 증상이 있어 함께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창원 확진자인 경남 3277번은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합천 확진자인 경남 3256번은 지역 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의 확진자 번호는 음성 3명을 양성으로 분류해 번호를 부여하는 바람에 실제보다 3번이 더 높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