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폰 철수했는데 이통사 매장에 구입 문의 폭증…왜?

기사등록 :2021-04-16 15:57

KT, LG Q92 지원금 45만원으로…'0원폰' 됐다
LG 사후지원 약속에 안심...'가성비폰'에 관심↑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하기로 하면서 LG스마트폰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되려 커지고 있다. 이동통신3사도 재고 정리를 위해 LG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높여 사실상 무료로 구입할 수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1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공식발표한 지난 5일 이후 휴대폰 유통망에는 LG전자 스마트폰 구매 문의가 크게 늘었다.

한 휴대폰 유통점 관계자는 "'LG 스마트폰 가격이 얼마까지 떨어졌느냐, 공짜폰도 있느냐' 등 매일 관련 문의가 많다"며 "실제로도 이전보다 많이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LG전자 스마트폰 윙. 2020.10.06 alwaysame@newspim.com

실제로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매각이 공식화된 연초부터 이동통신사들이 일제히 LG전자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을 올리면서 5G 모델, LTE 모델을 막론하고 전반적인 가격이 크게 내렸다. 이통사들이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앞두고 막판 재고 정리에 나선 것이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플래그십 모델 LG 윙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60만원까지 높아져 실구매가는 출고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40만8900원 수준이다.

보급형 모델은 공짜폰이 됐다. KT가 전날 출고가 49만9400원인 LG Q92의 공시지원금을 24만원에서 45만원으로 두 배 가까이 상향하면서다.

LG Q92는 LG유플러스가 지난달 13일 이 제품의 공시지원금을 42만원까지 올리면서 최근까지 실구매가가 1만6400원 수준이었다. 여기에 KT까지 공시지원금 인상에 가세하면서 이 제품은 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지급할 수 있는 추가지원금을 감안하면 '0원'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이통사 관계자는 "연초부터 재고소진을 해왔기 때문에 남은 물량이 많지는 않다"며 "시장 상황 변화를 보고 어떻게 대응할 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통사와 제조사 모두 재고 정리에 나서 보조금이 오르면서 오히려 LG전자 스마트폰을 사기에는 지금이 적기라는 반응도 나온다. 지금 LG 스마트폰을 구매해도 사후지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국내 A/S를 휴대폰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국의 120여개 서비스센터도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OS업그레이드의 경우 LG 벨벳, LG 윙과 같은 플래그십 모델의 경우 3년간, 그외 보급형 모델은 2년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간편결제 서비스인 LG페이의 경우, LG전자는 최근 미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 LG페이를 단계적으로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사업종료일인 오는 7월 31일 이후에도 최소 3년간 유지된다.

LG전자 관계자는 "미국은 구글페이 등 대체 서비스가 많아 LG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LG페이 의존도가 국내보다 낮은 편"이라며 "국내에서는 예정대로 3년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LG전자 스마트폰 점유율은 13%를 차지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