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안군-전국원전동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기사등록 :2021-04-16 17:02

[부안=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부안군과 전국 16개 지자체가 모인 전국원전동맹은 1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전국원전동맹은 소속 16개 지자체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했다.

부안군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2021.04.16 lbs0964@newspim.com

이번 성명서 발표는 지난달 14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결정에 결사반대하는 의견과 함께 정부, 여·야의 강력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긴급히 추진됐다.

전국원전동맹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은 오염수를 희석해 방류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고 원전을 운전 중인 모든 국가에서 액체 방사선폐기물을 해양 방류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원전 운전 중 발생하는 소량의 액체 방사선폐기물과 원전 사고에 의한 150만t의 오염수를 동일선상에 놓는 것부터 납득할 수 없고 방사선폐기물은 희석한다고 총량이 줄어들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2년 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의 해양투기가 현실화 되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한반도의 경우 어민과 수산업이 치명적인 타격을 받게 된다"며 "소속 16개 지자체, 314만 국민들의 대표인 전국원전동맹은 일본 원전사고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는데 사력을 다해 동참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풍부한 칠산바다의 어족자원을 가진 부안군을 포함한 전국 원전인근지역 314만 국민들은 각종 원전 사건·사고로 인해 항시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일본의 오염수로 인한 수산 연관 산업의 붕괴까지 우려해야 한다"며 "정부와 여·야도 오염수 방류에 대해 인근 국가들과 동조하여 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