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포토스토리] 목포 유달산 둘레길 8경을 아십니까

기사등록 :2021-04-18 08:38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한 번도 안 오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오른 사람은 없다'는 유달산 둘레길. 한 번 오르면 또 오르게 되는 묘한 매력이 있어서다. 그 매력은 뭘까.

유달산 둘레길 총 연장은 6.2㎞다. 어린 시절 소풍갔을 때 보물찾기 놀이처럼 곳곳에 숨겨진 이야기가 있다.

그 이야기를 따라 가면 재미가 쏠쏠하다. 이야기가 있는 유달산 둘레길. 그 이야기가 주는 또 다른 매력. '남도의 차마고도'라면 지나친 비유일까.

유달산 둘레길은 접근성이 뛰어나 오르는 길만 10여 곳이 넘지만 통상 어민동산→낙조대→둑방길 코스가 가장 보편적이다. 둘레길의 멋과 맛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라는 후일담이 많아서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목포 유달산 둘레길 8경 제1경, 어민동산.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1경> 어민동산

어린왕자를 연상시키는 토피어리가 명승지 매표소처럼 들앉자 요산요수 객을 반긴다. 계곡이 없는 아쉬움을 달래주는 어민동산 벽천. 분수가 시원하게 물줄기를 내뿜는다. 세속에서의 고민과 번뇌를 다 씻어내 버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산을 오르라는 의미일 터.

목포출신 시인 김지하의 시 '바다'가 새겨진 시비(碑)에 눈길을 주며 실개천을 따라 1품~9품까지 품계별로 심어진 '화목 9품'(강희안의 '양화소록(養花小錄)')을 감상하는 재미가 색다르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2경, 코끼리 바위와 장수 바위.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2경> 코끼리 바위, 장수 바위

유달산에는 노적봉을 비롯해 유난히 바위가 많다. 이름도 가지가지, 모양도 각양각색이다.

거대한 바위의 주름진 표면과 빛깔이 코끼리를 닮은 코끼리 바위, 마치 남녀가 서로 껴안고 있는 모습을 한 장수바위, 바위를 보며 이름을 상상해보는 재미에 물 한 모금이 꿀맛이다. 인근에 봉후 샘이 있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3경, 낙조대.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3경> 낙조대

절경 중의 절경이라 숨이 멎을듯하다. 멀리 다도해 섬들이 바둑알처럼 박혀있어서다. 아마도 유달산 신선들이 섬들을 바둑알 삼아 바둑을 즐겼을 법하다. 해상케이블카가 바다를 가로질러 가면 고하도가 엎드려 머리를 조아린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다도해 해넘이는 유달산 8경의 백미로 꼽힌다. 그 이유는 목포8경인 고하도 용머리를 돌아오는 만선의 깃발(용당귀범), 푸름의 기개가 넘치는 고하도의 곰솔(고도설송)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목포대교의 야경도 환상적이다. 고하도는 이순신 장군이 107일 동안 머물면서 전력을 재정비해 노량해전을 치렀던 역사적 내력도 간직하고 있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4경, 수원지 둑방길.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4경> 수원지 둑방길

국내 산림 내 조성된 수원지 가운데 가장 오래된 수원지로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일제 강점기인 1910년 9월∼1912년 12월까지 2년여에 걸쳐 축조된 저수·저사 댐과 사방시설이다. 저수량은 3697㎥에 달하고 석조 댐의 높이는 6.3m 길이는 40m다. 일제 강점기 일본인 거류 지역에 식수를 공급한 급수시설이다.

계곡 없는 유달산의 정취를 달래주는 인공폭포에 온몸을 맡긴 채, 잠시 정자에 걸터앉아 땀을 식히면 아이스커피와 김밥이 파노라마 되어 스쳐간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사 둘레길 제5경, 학암사.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5경> 학암사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목포 구도심 시가지도 빼놓을 수 없는 절경이다.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유명한 근대역사문화의 거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여서다.

현재 유달동과 만호동 일대다. 일제강점기 일본영사관∙동양척식회사(현 근대역사관 1, 2관)를 비롯해 종교시설(사찰∙교회), 상가건물, 일본인 주택인 나가야(長屋), 군사시설(방공호∙진지동굴) 등이 원형을 간직하고 있어 100년 전으로 시간여행을 온 것 같다.

이곳이 근대역사관, 저건 심상소학교, 저기는 경동성당, 멀리 저곳은 만호진 등등. 손으로 꼽다보면 시간이 훌쩍 지난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6경, 달성사.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6경> 달성사

유달산에는 사찰이 많다. 달성사, 보광사, 관음사, 반야사, 해봉사 등등.
달성사에는 옥정(玉井)이란 우물이 유명하다. 바위 굴 30척을 뚫어 100일 만에 샘물이 솟았다고 전해진다.

특히 이곳에 보물 제2011호로 지정된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이 모셔져 있다. 19구로 이루어진 불상 군이다.

이곳으로 오는 길목에 동백꽃 군락지가 있다. 유달산 동백꽃은 이맘때쯤 땅에 떨어지면서 더 붉게 핀다.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이 서려있어서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7경, 야외 조각공원.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7경> 조각공원

1982년 국내 최초로 조성된 야외조각공원이다. 당초 이 일대에 있었던 많은 초가집들을 철거하고 조성됐다. 인근에 철거민이 세워져 이들의 원혼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1만3000여 평 규모에 예술성이 뛰어난 조각 작품들이 설치돼 있다.

만개한 수국이 함박 미소로 옷자락을 붙잡는다. 지금 이곳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어서 아쉽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유달산 둘레길 제8경, 유달산을 가꾸는 사람들. 2021.04.18 kks1212@newspim.com

<제8경> 유달산을 가꾸는 사람들

제8경은 단연 유달산을 가꾸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있기에 명품 유달산 둘레길이 있다. 다니기 편하게 길을 다듬고 보수하고 정전작업에 방역까지 도맡아 한다. 이들은 총 10명이다. 두 개 조로 나뉘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산에서 산다.

이야기가 있는 유달산 둘레길에는 모두 30개의 '이야기 푯말'이 세워져 있다. 30개 푯말을 다 못 찾은 사람은 다시 올라야 한다. 박진홍 목포시 공원녹지과장의 꿀 팁이다.

kks121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