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CJ대한통운 e-풀필먼트 1년…LG생건 등 고객사 12곳·20곳 추가 입점 확정

기사등록 :2021-04-18 10:00

생활용품 중심서 식품·건기식·의류·반려동물 등 카테고리 확대
서비스 이용업체 77% "주문 25% 늘었다"…소비자 불만 감소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CJ대한통운은 자사의 'CJ대한통운 e-풀필먼트' 서비스 개시 1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4월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현재 ▲LG생활건강 ▲애경 ▲라이온코리아 등 12개 브랜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현재 20개 브랜드가 추가 입점을 확정하고 일정을 협의 중이다.

초기 LG생활건강, 애경, 생활공작소 등 생활용품 중심에서 네슬레코리아, 대상라이프사이언스 등 ▲식품 ▲건강기능식품 ▲의류 ▲반려동물용품으로 카테고리가 확대됐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업체 외에 ▲펫프렌즈 ▲지그재그 등 자체 전문몰 운영업체도 고객사로 합류했다.

CJ대한통운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전경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작년 4월부터 시작한 'CJ대한통운 e-풀필먼트'는 이커머스 전문 물류서비스로 허브터미널과 e-풀필먼트 센터가 결합된 융합형 서비스다.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CJ대한통운의 곤지암 풀필먼트 센터에서 바로 허브터미널로 상품이 이동, 최신 자동화물 분류기를 거쳐 전국으로 배송된다.

기존에는 주문 다음날 배송을 받기 위해 오후 3시까지는 주문해야 했다. 반면 'e-풀필먼트' 이용시 밤 12시에 주문해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CJ대한통운의 국내 최대 전국 인프라를 통한 안정적 배송도 강점이다.

고객사 대상 설문조사에 따르면, 업체 중 77%가 서비스 개시 후 25% 이상 판매량이 늘었다. 일부 업체는 100% 이상 증가했다. 상품 판매량이 늘어난 이유로 ▲높은 익일배송률에 대한 소비자 만족 ▲24시 마감으로 인한 주문수집 극대화가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소비자 불만접수가이 줄었다고 답한 고객사는 78%에 달했다.

최근 이커머스 기업 고객을 위한 통합관리시스템 '이플렉스(eFLEXs)'를 개발해 운영을 시작했다. 이플렉스는 e-풀필먼트 고객이 주문 취합부터 문앞 배송까지 이커머스 물류 전 과정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처리, 관리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서비스 이용사들의 만족도가 높아 다른 업체들로부터 상담 요청도 늘고 있다"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고객의 이커머스 사업 성장을 지원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