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점박이 물범아 편히 쉬다 가렴" 백령도서 서식지 정화사업 실시

기사등록 :2021-04-18 11:00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을 보호하기 위해 국내 최대 서식지인 백령도에서 해양 정화활동이 펼쳐졌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점박이물범의 휴식공간인 백령도 물범바위와 2018년 조성한 인공쉼터가 위치한 하늬해변에서 해양쓰레기 치우는 것을 비롯한 정화활동이 이뤄졌다.

이번 정화활동에는 백령도에서 수 년간 점박이물범 보호에 앞장서온 황해물범시민사업단,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을 비롯한 지역주민과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공단,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국립청소년해양센터 등이 참여했다.

점박이물범은 물범류 중 유일하게 우리바다에 서식하는 해양포유류다.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해수부는 지난 2007년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보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점박이물범은 겨울철에 중국 랴오둥만에서 새끼를 낳고 봄부터 늦가을까지 우리나라로 내려와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특히 백령도는 연간 200~300여 마리가 다녀가는 국내 최대 점박이물범 서식지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점박이물범 [사진=해수부] 2021.04.18 donglee@newspim.com

정화활동과 더불어 해수부는 백령도 지역주민과 함께 점박이물범과 서식지 보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주민 간담회를 개최했다. 올해 점박이물범 보호 사업과 추진일정을 공유하고 지역주민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해수부는 백령도 점박이물범 보호를 위해 2006년부터 점박이물범 서식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2018년엔 점박이물범의 안정적인 휴식처 제공을 위해 인공쉼터를 조성했다. 올해는 이번 상반기 정화활동을 시작으로 물범 먹이자원 방류와 하반기 정화활동을 순차적으로 추진하고 점박이물범의 인공쉼터 이용형태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지난해 서해안으로 북상한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변형된 인공쉼터를 복구하기 위해 4월 중 구조물 변형정도에 대해 정밀 진단하고 보수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설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백령도 점박이물범과 서식지 보호를 위해 지역주민과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점박이물범이 안전하게 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