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불법·비보고 수산물 유통, 근절 위한 포럼 열린다

기사등록 :2021-04-18 11:00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불법 어획물의 온라인 유통 규제와 이를 담당할 수산물유통협회 설립 지원을 위한 포럼이 열린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오는 19일 온라인으로 한국수산식품유통포럼 창립식을 개최하고 '불법·비보고·비규제어업(IUU) 수산물 유통·소비 근절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포럼은 빠르게 변화하는 수산식품 유통 환경에 대응해 생산자와 유통업자 간 상생협력을 도모하고 유통 비즈니스 개발·사업화, 지속가능한 수산물 유통 등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업계 간 협력·소통 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불법 어업에 따른 어획물의 유통과 소비 근절을 심도있게 다룰 예정이다.

포럼은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장영태 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해수부와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한국온라인쇼핑협회,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해양관리협의회, 한국식품연구원, 은하수산, 얌테이블, 두은앤컴퍼니, 농업정책보험금융원, 부경대, 인하대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번 창립식 행사에서는 포럼의 창립 배경과 위원간 향후 운영방안을 공유한다. 또 수산식품 유통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갖출 수 있도록 불법·비보고·비규제어업(IUU) 수산물 유통·소비 근절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업무협약에는 해양수산부, 수협중앙회,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한국온라인쇼핑협회(KOLSA), 한국체인스토어협회(KOCA), 해양관리협의회(MSC),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한국수산식품유통포럼이 참여한다. 각 기관은 IUU 수산물의 유통소비를 근절하기 위한 상생협력과 생산자·소비자 운동에 적극 참여하기로 약속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포럼 창립을 계기로 수산식품 유통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비대면 경제 시대에 적합한 체질을 갖추게 되는 것은 물론 불법 어획물이 시장에서 소비되지 못해 생산단계부터 관리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자료=해수부] 2021.04.18 donglee@newspim.com

포럼 창립식 행사에 이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유통·가공 기업 등이 참여하는 정책 소통릴레이가 진행된다. 소통릴레이는 산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장관이 직접 각 분야별 기업을 만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4월 13일 항만물류기업을 대상으로 개최한 데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된다.

이번 소통릴레이에서는 수산물 온라인 유통기업인 얌테이블과 은하수산이 온라인을 통한 수산물 유통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유통업계, 학계 등과 함께 향후 '수산물 유통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이어지는 포럼위원회에서는 지속가능한 수산물 유통을 위한 비즈니스 개발 및 사업화방안, 생산자단체·유통업계·유통플랫폼 간 상생협력 사업 발굴 등 올해 주요 추진안건에 대해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포럼 창립식과 소통릴레이에서 "한국수산식품유통포럼은 코로나19로 위기와 기회를 함께 맞게 된 수산식품유통산업의 장기적인 발전 방향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뜻깊은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비대면 판매 활성화와 같은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더불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으로 수산물 안전성 확보방안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정부와 업계가 힘을 합쳐 코로나19,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등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할 예정이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