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문도엽, 2021 KPGA 개막전서 통산2승... 19세 김주형, 준우승

기사등록 :2021-04-18 16:47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최종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도엽이 메인 스폰서 대회로 열린 KPGA 개막전 우승을 차지했다.

문도엽(30·DB손해보험)은 18일 강원도 원주의 오크밸리 컨트리클럽 오크·메이플코스(파72·7121야드)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총상금 7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3개와 보기2개로 1타를 줄였다.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문도엽. [사진= KPGA]
개막전서 준우승을 한 김주형. [사진= KPGA]
신인 이세진은 첫 출전한 대회를 단독7위로 마쳤다. [사진= KPGA]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문도엽은 단독2위 김주형을 3타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문도엽은 9년만의 스폰서 대회 우승자가 됐다. 또한 2018년 7월 KPGA 선수권이후 약 3년만에 통산2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동안 메인 스폰서 주최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는 2012년 신한금융그룹 소속으로 제28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김민휘(29·현 CJ대한통운) 이후 나오지 않았다.

이날 문도엽은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파5 2번홀과 4번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했다. 8번(파4)에서 보기를 했지만 침착했다. 4타차 우위를 보인 그는 후반 안정적인 플레이로, 2번째 우승을 낚았다.

'KPGA 최연소 우승(18세 21일)자' 김주형(19·CJ대한통운)은 1타를 줄여 최종합계 8언더파로 단독2위를 했다.

전반전서 버디2개와 보기2개씩을 맞바꾼 김주형은 후반 첫홀인 10번(파3)홀에서 버디를 한뒤 12번(파3)홀에서 한타를 잃었다. 하지만 16번(파4)홀에서의 버디로 뚝심을 보였다.

지난해 개막전서 2위를 한 김주형은 다음 대회인 군산CC 오픈에서 최연소 우승을 한 바 있다. 공교롭게도 KPGA 2번째 대회는 4월29일부터 열리는 이 대회다.  지난 시즌 PGA 6개 대회에 출전한 김주형은 당분간 국내리그에 전념한다.

7언더파 공동3위엔 5타를 줄인 이창우와 2라운드에서 선두를 했던 함정우가 자리했다. 

공동5위(6언더파)엔 함재형과 최민철, 단독7위(4언더파)엔 스무살 루키 이세진이 포진해 첫 대회 목표로 내건 '톱10'을 이뤘다. 이세진은 지난시즌 2달만에 KPGA 초고속 데뷔한 당찬 신예다.

문경준은 신상훈과 함께 공동8위(3언더파), 김태훈은 강경남과 함께 공동10위(2언더파), 이재경은 공동16위(1언더파)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