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철우 경북지사 '정부 공시가격·방역·탈원전' 강도높게 비판

기사등록 :2021-04-18 18:13

국힘 5개 광역단체장 회동..."대정부 정책개선 요구 지속"

[안동·서울=뉴스핌] 남효선 기자 = 이철우 경북지사가 정부의 공시가격 산정, 일률적 코로나 방역, 탈원전 정책 등을 강하게 비판하고 지방 불균형 해소를 위해 야당 광역단체장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 지자체 단체장 회동자리에서다.

18일 오후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열린 '공시가격 현실화 공동논의' 위한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 지자체 단체장 회동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경북도] 2021.04.18 nulcheon@newspim.com

이날 경북도 등 5개 광역지자체장은 '공시가격제 개선' 등을 담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 지사는 공동건의문 발표 관련 모두 발언에서 "경북도는 공시가격이 오히려 내린 곳도 있어 수도권과 사정이 다르다"며 "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돼 수도권은 땅값이 오르고 지방은 오히려 내리는 곳도 있다"고 강조하고 "진정한 지 방자치를 위해 공시가격 산정을 중앙정부에서 지방으로 이양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코로나19 방역 수칙도 인구밀도와 지역 사정이 다른 서울과 울릉도를 똑같은 거리두기 기준으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현행 정부의 방역체계를 비판했다.

이 지사는 또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이 위치한 경북 지역의 시장경기가 매우 어렵다"며 "지방의 상황을 중앙에 지속 건의하고, 우리 스스로 바꿀 수 있는 건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18일 오후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열린 '공시가격 현실화 공동논의' 위한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 지자체 단체장 회동에서 5개 단체장이 손을 맞잡고 공동대응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원희룡 제주지사, 박형준 부산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사진=경북도] 2021.04.18 nulcheon@newspim.com

이 지사는 "야당 단체장들이 모이는 데는 이유가 있다"며 "여당 단체장들은 발언할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있으니, 지역의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야당 단체장들이 주요 현안에 대해 자주 만나서 중앙정부에 건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향후 야당 중심의 지역 현안 해법위한 요구를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열린 야권 5개 광역단체장 회동은 '공시가격 제도 개선위한 공동 대응 방법' 모색을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보선을 통해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 5명의 단체장이 참석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