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KPGA 개막전 우승' 문도엽 "메인 스폰서 대회서 우승해 기뻐"

기사등록 :2021-04-18 18:22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최종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다승을 거둬 '제네시스 대상'까지 수상하겠다."

문도엽(30·DB손해보험)은 18일 강원도 원주의 오크밸리 컨트리클럽 오크·메이플코스(파72·7121야드)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총상금 7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3개와 보기2개로 1타를 줄였다.

마지막 18번홀서 우승 확정후 두팔을 치켜든 문도엽. [사진= KPGA]
스폰서 대회서 개막 우승을 차지한 문도엽. [사진= KPGA]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문도엽은 단독2위 김주형을 3타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문도엽은 9년만의 스폰서 대회 우승자가 됐다. 또한 2018년 7월 KPGA 선수권이후 2년 9개월만에 통산2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동안 메인 스폰서 주최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는 2012년 신한금융그룹 소속으로 제28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김민휘(29·현 CJ대한통운) 이후 나오지 않았다.

문도엽은 첫날 4언더파로 공동4위, 2라운드엔 3언더파로 공동2위에 오른뒤 3라운드 들어서 3언더파를 써내 단독 선두에 오른뒤 여유있는 선두를 유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주형(19·CJ대한통운)은 최종합계 8언더파 209타로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개막전 준우승을 했다.

지난해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이지훈(35·셀러비)에 연장 접전 끝 패한 그는 이번에도 2위를 했다. 김주형은 KPGA 역대 최연소 우승(18세 21일) 기록을 써낸 군산 오픈에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한다. KPGA 코리안투어 두 번째 대회인 군산CC 오픈은 4월29일부터 열린다.

문도엽은 "일단 메인 스폰서 대회에서 우승을 해 너무 좋다. 2019년 초 계약한 이후 올해 재계약을 했다. 대회 전까지는 나름 부담이 있었지만 다행히 개막전에서 우승을 하게 됐다. 마음이 한결 편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다승을 거둬 '제네시스 대상'까지 수상하는 것으로 목표를 변경하겠다. 또한 PGA투어 2부투어인 콘페리투어 Q스쿨에 응시하고 싶다. '볼 스피드가 170마일 이상 나오면 미국 무대 도전을 한 번 해보자'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최근 170마일 정도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개막전에선 준우승을 한 김주형과 함께 월요예선을 거쳐 올라온 24세 함재형이 공동5위(6언더파), 스무살 당찬 루키 이세진이 단독7위(4언더파)를 했다.

이에대해 문도엽은 "KPGA 선수층이 예전과 확 달라졌다. 지금은 대단히 두꺼워졌다"고 평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