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8월 백신 대량 생산 발표에…백신 종류·제약사 찾기 '설왕설래'

기사등록 :2021-04-20 06:06

모더나·코비박 등 유력 후보…모더나 국내 자회사 설립할 가능성 제기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국내 제약사가 오는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대량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한 지 5일이 지났지만, 백신과 제약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제약사와 백신의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 가운데 이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20일 정부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지난 1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제약사 중 해외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의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8월 국내에서 대량 생산할 예정"이라며 "조만간 구체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속초=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속초시는 15일~16일 이틀간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75세 이상 노인 6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속초시 75세 이상 노인은 6800여명이며 이중 5400여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이번 접종은 접종센터를 방문할 수 있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사진=속초시청]2021.04.15 onemoregive@newspim.com

정부가 이 같이 발표하자마자, 제약·바이오 업계 백신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요동쳤다.

정부는 구체적인 백신과 제약사는 공개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으나, 국내 제약사가 생산하게 될 가장 유력한 백신 후보로 모더나가 꼽힌다.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노바백스 등 개발된 백신을 따져보면 얀센 백신은 혈전이 생기는 부작용으로 현재 위탁 생산을 고려하긴 어렵다. 화이자는 이미 전 세계에서 생산 계약을 맺은 제약사들이 물량을 공급하고 있고, AZ와 노바백스 백신은 국내 업체 중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 생산을 맡기로 계약한 상태다. 

모더나 백신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인데, 기술이 부족해 생산 경험이 없는 국내 제약사들이 생산을 맡기 위한 자회사설립 가능성도 나온다.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한국, 일본, 호주 등 3개국에 추가 자회사를 설립해 백신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한국에 자회사가 설립된다면 한국 기업을 CMO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언급했다. 업계 관계자는 "모더나는 생산시설이 없는데 한국이 보유한 생산사이트는 매력적으로 보일 것"이라며 "생산과 관련해 기술이전을 하려면 자회사 설립이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모더나 백신 생산이 유력한 기업으로는 GC녹십자와 에스티팜 등이 꼽힌다. GC녹십자는 모더나 백신의 유통과 인·허가를 담당하고 있다. 에스티팜은 mRNA 합성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이 회사는 충진·포장 등 완제의약품 생산 설비는 갖추고 있지 않다. 이들 업체는 계약 체결여부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당장은 국내 업체들이 mRNA 생산하기에 역량이 부족할 수 있다"며 "모더나와 생산 계약을 체결한다면 mRNA를 백신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이전받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러시아에서 개발된 코비박도 국내에서 위탁생산될 가능성이 있는 백신 후보군이다. 코비박은 불활성화 바이러스 백신이다. 러시아 관계자들은 지난달 코비박 생산 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GC녹십자 화순공장과 오창공장을 돌아봤다. 스푸트니크V 위탁생산계약을 체결한 휴온스도 위탁생산을 맡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 백신은 앞서 러시아에서 개발된 '스푸트니크V', '에피박코로나'에 이어 자체개발 됐으나 두 백신과 마찬가지로 1, 2상 뒤 3상을 진행하기도 전에 승인을 받았다. 이처럼 확실한 임상 데이터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것이 코비박의 한계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백신에서 부작용으로 혈전증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임상 데이터가 공개되지 않은 러시아 백신이 신뢰도를 가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이미 생산하고 있는 스푸트니크V는 정부가 지목한 8월 생산 백신은 아니다.

정부는 "스푸트니크V 백신과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지엘라파 자회사 한국코러스가 이수앱지스, 바이넥스,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보령바이오파마, 종근당바이오 등 7개 업체와 컨소시엄을 꾸려 스푸트니크V 생산에 들어갔다. 이어 지난 16일 휴온스글로벌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휴메딕스 등 컨소시업을 구성하고 위탁생산을 맡기로 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