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경찰,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소환 조사…국회의원 1명 압수수색

기사등록 :2021-04-23 11:05

중대범죄수사과, 23일 오전 10시부터 조사 중
본인이 투기 의혹 받는 의원 1명 22일 압색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투기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 1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23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가족 3명과 공동 명의로 세종시 땅을 산 전 행복청장 A씨를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퇴임 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 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A씨 소유 부동산 위치도.[사진=네이버] goongeen@newspim.com

국수본은 지난 3월 26일 행복청과 세종시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 A씨 자택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광역도로 건설 관련 자료 및 유관 기관 업무 협력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세종시와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지정을 놓고 협의했는지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행복청장이 오늘 오전 10시 출석해 조사 중"이라며 "중대범죄수사과 사무실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본인이 투기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 1명에 대해 지난 22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대상과 압수수색 장소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국수본 관계자는 "국회의원 1명을 어제 압수수색했다"며 "누구고, 어디를 압수수색했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투기 의혹 관련, 경찰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총 10명이다. 본인인 경우는 5명이고 가족인 경우가 3명이다. 나머지 2명은 투기 의혹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혐의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