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4차 철도망 김부선 단축·인천2호선 연장' 집값 희비...김포 1억 ↓ 일산 5천 ↑

기사등록 :2021-04-28 07:02

"너무 기대했나"…빗겨간 GTX-D 노선 소식에 매물량↑
'겹경사' 일산·인천 2호선 연장 호재로 몸값 높여
"개통 단계 걸친 뒤 부동산 가격 최소 30% 상승"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지난해 김포 아파트값 상승세를 견인한 단지들의 매물 호가가 1억원 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서부권역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이 김포~부천 일명 '김부선'으로 단축되는 것으로 4차 철도망 구축계획 결과로 나오면서다.

반면 인천 2호선 연장(인천 서구∼고양 일산서구) 호재에 힘입어 일산과 인천 지역의 아파트값은 뛰고 있다. 현지 중개업소들은 신규노선 계획이 확장될 경우 역 주변 시세가 20~30% 정도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2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경기와 인천의 올해 4월 셋째 주까지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각각 6.43%, 6.45%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상승률인 4.31%, 4.03%와 비교해 각각 1.5배, 1.6배씩 상승 폭을 확대한 셈이다. 고양시의 경우 일산과 향동 등 대규모 단지가 들어서면서 아파트 시세가 전년 동기 대비 8.03% 상승했다.

반면 김포지역은 하락세다. 지난 22일 GTX-D 노선의 축소안이 공개되면서 해당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1억원 가량 빠지고 있다. 김포 풍무동 G공인중개대표는 "지난해부터 GTX-D 노선이 들어설 것이란 기대감 때문에 서울에서 출퇴근을 하는 신혼부부와 젊은 층 수요가 몰리면서 매물이 크게 줄었다"며 "GTX-D가 김부선 노선 축소로 나오자 매물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4.27 ymh7536@newspim.com

거품 빠지는 김포…한 달 새 매물량 18.7% ↑

김포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소위 '대장 단지'들의 매맷값이 떨어지고 있다. 1년 새 실거래가 1억~2억원 뛴 단지가 상당수다. 풍무동 '풍무푸르지오1차' 전용 98㎡는 지난해 7억원까지 올랐지만 현재 5억 6000만원으로 하락했다.

'풍무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는 7억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지난 2월 8억원에 실거래 신고가 된 점과 비교하면 GTX-D 노선 계획이 발표된 후 1억원가량 내렸다. 같은 기간 '한강신도시반도유보라3차' 전용 80㎡는 4억 9000만원에서 4억 7500만원으로 1500만원 떨어졌다.

GTX-D 기대감은 지난해 거래량 증가에서도 나타난다. 지난해 김포시 아파트 매매 거래건수는 1만 3619건으로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GTX-D 노선이 강남까지 연결될 것이란 기대감이 시세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GTX-D 노선 축소로 인해 매물이 증가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올해 1월1일 기준 4254개 매물에서 26일 5053개로 18.7% 증가했다. 일부 단지에서 호가도 낮추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김포시 A공인중개업소는 "김포가 조정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사실상 거래가 끊겼다"며 "서부권에 신도시를 비롯해 대규모의 주택공급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교통망이 불편한 김포 지역은 상대적으로 매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4.27 ymh7536@newspim.com

인천 2호선 연장 노선 확정 발표 직후 인천·일산 최고가 경신

인천과 일산지역의 부동산은 인천 2호선 연장(인천 서구∼고양 일산서구)의 호재를 안은 일산역 주변의 아파트값도 뛰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동 일신휴먼빌 전용 84㎡는 지난 22일 4차 철도망 계획안이 발표된 직후 4억 5000만원(9층)에 종전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대화동 현대아이파트 전용면적 84㎡가 지난달 1월 31일 6억 80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경신했다. 전달 19일 4억5000만원에 거래된 뒤 한 달도 되지 않아 2억 3000만원이 오른 것이다.

인근 대화마을 7단지 양우파크타운 전용 106.26㎡도 지난달 14일 6억 3000만원에 거래돼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인근 L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한 달 새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매도인이 4000만원을 배상하고 거래를 일방적으로 파기한 경우도 있다"며 "최근에 매도자와 매수자 간 희망 가격 차이가 커 오히려 거래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산 킨텍스 인근 신축 아파트가 먼저 오른 뒤 기존 아파트가 뒤따르는 모양새다. 지난해 준공된 대화동 '킨텍스원시티' 3블록 전용 84㎡는 올 1월 20일 최고가인 15억 4000억원에 손바뀜했다. 인근 '킨텍스 꿈에그린' 전용 84㎡도 지난 3일 13억9000만원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전매제한이 풀리는 아파트 분양권의 웃돈(프리미엄)도 오름세다. 일산서구 일산동 'e편한세상 일산 어반스카이'와 일산동구 식사동 '일산자이 2, 3차'의 전매제한이 풀려 분양권을 사고팔 수 있다. 'e편한세상 일산 어반스카이' 전용 84㎡ 분양권의 웃돈은 최고 4억원까지 치솟았다.

이 아파트 인근에 있는 B공인중개 대표는 "철도망 확정 발표 이후 매수 문의가 늘고 거래도 계속 성사되고 있다"며 "절세를 위해 6월 1일 이전에 처분하려던 다주택자들도 급하게 싼값으로 팔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전문가는 철도망 확충으로 인해 주변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통상 철도가 다른 노선과 연결되거나 신설되는 경우 계획안 발표·확정, 착공, 개통 단계를 걸치면서 부동산 가격이 최소 30%는 오른다"고 설명했다.

ymh753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