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OTT 오리지널 경쟁 본격화…'오스카 점령' 넷플릭스 뒤 이을까

기사등록 :2021-05-02 08:01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론칭이 가시권에 들면서 각종 국내 OTT 업체들이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올해 코로나19로 더욱 늘어난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 소비량과 더불어, 오리지널 콘텐츠로 승부한 넷플릭스의 성장이 '오리지널 바람'을 이끌었다. 왓챠, 웨이브, 티빙, 쿠팡플레이, 디즈니플러스까지 각축전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지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7개의 트로피를 가져간 넷플릭스의 뒤를 이을, 차세대 주자의 탄생이 주목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웨이브 오리지널 '유레이즈미업'에 출연하는 윤시윤, 안희연, 박기웅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강엔터테인먼트] 2021.04.30 jyyang@newspim.com

◆ 웨이브·티빙·왓챠 주특기 선보일까…오리지널 콘텐츠 '각축전'

2019 출범 당시부터 지상파 방송사와 합작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섰던 웨이브가 최근 신작 소식을 알렸다. 배우 윤시윤, 안희연(하니), 박기웅이 드라마 'You Raise Me Up'에 출연한다는 소식이었다. 고개 숙인 30대 '용식'이 첫사랑 '루다'를 비뇨기과 주치의로 재회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인생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섹시 발랄 코미디 드라마다. 앞서 웨이브는 KBS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부터 '꼰대인턴' '좀비탐정' '앨리스' '날아라 개천용' '바람피면 죽는다' '모범택시' 등에 투자하며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대해왔다.

티빙은 드라마보다 예능에 집중하고 있다. 올 초 '대탈출'의 제작을 맡았던 정종연PD의 오리지널 콘텐츠 '여고추리반'을 통해 신규 가입자들을 유인했다. 특히 티빙에서는 tvN 등에서 방영했거나 방영 중인 예능 콘텐츠의 스핀오프 격인 콘텐츠를 독점으로 공개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나영석 PD의 인기 예능 '신서유기'의 스핀오프 '스프링캠프'에는 본 방송에 출연했던 멤버들이 거의 그대로 출연하며 화제몰이 중이다. 또 tvN 드라마 '마우스'의 스핀오프 콘텐츠 '마우스: 더 프레데터'가 공개되며 마니아들의 호응을 얻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티빙] 2021.04.30 alice09@newspim.com

왓챠에서도 직접 새로운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소식을 밝혔다. 프로야구 꼴지 한화이글스의 뼈를 깎는 리빌딩 과정을 담은 장편 다큐멘터리 시리즈 제작과 함께, 충무로 배우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이 연출자로 참여하는 오리지널 시리즈 '언프레임드'(Unframed)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E채널과 공동 제작한 '노는언니'의 스핀오프격 예능 '노는브로' 공동 제작에도 참여해 오는 5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일각에서 디즈니플러스 5월 상륙설이 흘러나오면서, 그야말로 국내 OTT 시장은 각 업체의 '오리지널 콘텐츠 각축전'이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디즈니플러스 서비스 시작과 관련해 일정이 확정된 바는 없지만, 올해 한국 진출과 맞물려 다수의 업체들이 오리지널 시장에 과감히 뛰어든 것은 사실이다. 

◆ 규모로 보나 성과로 보나…'선두 굳히기' 넷플릭스

특히나 올해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가 미국 최고 영예의 영화 시상식인 아카데미에서 선전하면서, 그 뒤를 이어갈 차세대 업체의 등장에 관심이 쏠린다. 세계적으로 2억 명이 넘는 구독자를 거느린 넷플릭스는 OTT의 대표주자로서 독점 배급 작품이 7개 부문에 수상에 성공, 오스카 최다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수상작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Ma Rainey's Black Bottom'의 분장상, 의상상, 'Mank'가 미술상과 촬영상을 각각 받았다. 'My Octopus Teacher'는 장편 다큐멘터리상, 'Two Distant Strangers'가 단편영화상, 'If Anything Happens I Love You'가 단편 애니메이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무엇보다도 성과 면에서 전세계 OTT 서비스 가운데 선두라고 자부하고 평가할 만한 결과를 받아들었다.

넷플릭스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넷플릭스는 올해 5500억 규모를 국내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부터 스릴러, SF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한다. 지난 2월에는 현재 제작하고 공개를 앞둔 콘텐츠로 정우성이 제작하고 배두나, 공유가 출연하는 SF '고요의 바다', 웹툰 원작 'D.P', 이제훈 주연의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연상호 감독의 '지옥', 황동혁 감독, 이정재 주연의 '오징어 게임', '킹덤'의 스핀오프 '킹덤: 아신전'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확고하게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장의 우위를 점한 만큼,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상륙 결과와 후발주자들의 전략이 주목된다. 현재 공개된 라인업을 통해서도 약간의 예측은 가능하다. 넷플릭스가 영화에서 경쟁력이 뚜렷하다면 웨이브는 드라마, 티빙에서는 스핀오프 예능, 왓챠에서는 또 다른 형식과 색깔을 지닌 오리지널 콘텐츠로 각자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에서는 OTT 범람으로 인한 다른 문제는 잠시 접어두고, "시청자들에게 수많은 콘텐츠와 OTT 가운데 고를 수 있는 선택지가 더 다양해질 것"이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