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내일부터 공매도 재개…"위협요인 아냐…경기·기업 이익 우선"

기사등록 :2021-05-02 07:00

공매도, 생각보다 큰 영향 못 미칠듯
오히려 외국인 매수세 불러올 수도
개인 투자자 공매도 참여 확대가 변수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공매도 재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공매도가 국내 증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공매도 재개 여파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공매도가 시장의 전반적인 흐름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란 의견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30일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3174.07)보다 26.21포인트(0.83%) 내린 3147.86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990.69)보다 7.24포인트(0.73%) 하락한 983.45로 종료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08.2원)보다 4.1원 오른 1112.3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1.04.30 mironj19@newspim.com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월말 기준으로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비록 올해 들어선 상승곡선이 다소 둔화됐으나, 상승세 자체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2020년 10월 말 2267.15 △11월 2591.34 △12월 2873.47 △2021년 1월 2976.21 △2월 3012.95 △3월 3061.42 △4월 3147.86 등이다.

개인 투자자들은 오는 3일부터 대형주에 한해 부분적으로 재개되는 공매도가 시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매도란 주식을 보유하지 않은 상황에서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와 우선 매도하고, 주가가 내려가면 싼값에 매수해서 되갚는 투자 방식이다.

주가 하락이 크면 클수록 공매도에 따른 수익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공매도가 허용되면 주가 상승률이 둔화되는 양상이 나타난다.

다만 증시 전문가들은 공매도가 개별 종목엔 단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순 있어도, 전체적인 시장에서 큰 위협요인은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공매도 이슈보다는 전반적인 경기 상황이나 기업들의 이익 전망치 변화를 살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안진철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는 시장을 하락시키기 보다 특정 종목의 주가상승을 억제하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역시 "상승장세에서는 대형주를 향한 공매도가 들어오기 어렵기 때문에 공매도가 시행돼도 국내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지난 2009년에도 공매도가 약 8개월 동안 금지됐다가 재개됐지만, 당시 시장에선 담담한 흐름이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지난달 "이번에도 대형주 위주로 공매도가 허용되는데, 대형주의 경우 공매도 비중이 크지 않기 때문에 시장 충격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오히려 공매도 재개가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도 있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가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재진입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점과 공매도 재개에 따른 프로그램 차 익거래 순매수 전환 가능성은 긍정적인 수급 요인"이라고 했다.

다만 개인대주제도 시행으로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참여가 확대된다는 점은 변수로 꼽힌다. 또 공매도 재개가 파생시장엔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나예 한구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매도가 재개되면 선물 공매도 수요가 현물로 분산되고, 이는 선물가격 괴리율 반등으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선물 저평가 국면의 해소는 선물을 매도하고 현물을 매수하는 형태의 매수 차익거래 기회 확대로 연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