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오너 코드→명예 규율로 우리말 순화

기사등록 :2021-05-03 09:31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오너 코드, 아너 코드'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명예 규율'을 선정했다.

'오너 코드, 아너 코드'는 특정 단체의 구성원이 그 단체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준수하는 행위 규범이나 윤리의 원칙을 일컫는 말이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새말모임 다듬은 말' [표=문체부] 2021.05.03 89hklee@newspim.com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4월 23일부터 25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오너 코드, 아너 코드'의 대체어로 '명예 규율'을 선정했다.

26일부터 28일까지 국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78%가 '오너 코드, 아너 코드'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오너 코드, 아너 코드'를 '명예 규율'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5.7%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오너 코드, 아너 코드'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명예 규율'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