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장에서] 반도체 없어 車생산 못하니.."코로나 보다 더 심해"

기사등록 :2021-05-03 14:06

반도체 수급난에 5월 현대차 감산 검토
수요 회복기에 부품 없어 차 못 만들어
'제2의 반도체 대란' 정부도 예측·대비하라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이별 장면에선 항상 비가 오지...햇빛 눈이 부신 날에 이별 해봤니. 비오는 날 보다 더 심해. 작은 표정까지 숨길 수가 없잖아" 1995년 R.ef의 '이별공식'이라는 노래의 한 소절이다. 쨍쨍한 날의 이별은 마음 속 작은 표정까지 얼굴에 드러나 슬픔이 더 크다는 얘기다.

'이별공식' 노래를 꺼낸 이유는 가동을 속속 중단한 국내 완성차 공장이 걱정돼서다. 자동차 업계의 연중 최대 성수기인 요즘, 차량용 반도체가 부족해 차량을 만들지 못하는 상황이 노래와 닮았다. 만드는 족족 잘 팔리는 성수기에 부품이 없어 차를 못 만드니 얼마나 애가 탈까.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각국 공장의 가동을 중단한 현대자동차는 무더기 셧다운 공포에 아직도 덜덜 떨고 있다. 코로나에 이어 반도체 수급난까지 겪게 되면서 생산 중단 만큼은 막아보자는 뜻에는 노사가 따로 없다. 그럼에도 5월 현대차는 울산·아산·전주 공장의 휴업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 기아도 현대차 보다 상황이 좋을 리 없다.

 
  김기락 산업1부 차장

주우정 기아 재경본부장(부사장)은 지난달 22일 올해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에서 "5월이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가장 어려운 시점, 즉 보릿고개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확보한 재고로 버텨왔으나 5월이면 거의 바닥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공장 가동 중단을 시사했다.

현대차는 반도체 수급난에 대비해 지난해 말부터 반도체 재고량을 확보해가며 만일의 사태를 준비해왔다. 그러다 3월 재고량이 감소하면서 4월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등 가동을 중단했다. 코나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은 지난달 7일부터 14일까지, 아산공장은 같은달 12일부터 13일까지 휴업한 데 이어 19일과 20일에도 가동을 멈췄다.

또 2월부터 부평2공장의 가동률을 절반으로 줄인 한국지엠(GM)은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부평1공장과 부평2공장의 생산을 중단하는가 하면 5월 들어 창원공장까지 가동률을 50% 줄이게 됐다. 쌍용차는 지난달 8일부터 23일까지 가동 중단해 생산 일수를 손에 꼽을 정도다.

이런 이유에서일까?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자동차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한 33만3848대로 집계됐다. 현대차와 기아는 1분기 국내외에서 168만대를 판매하고도 걱정이 태산이다. 2분기 반도체 수급난이 심화돼 1분기 판매 증가분을 갉아먹을 것이란 우려에서다.

자동차 회사에 차량용 반도체는 당장 필요하다. 완성차 공장이 가동을 멈추면 부품사 등 협력업체도 공급량을 줄일 수 밖에 없다. 자동차 공장이 멈추면 생산 및 수출 감소로 이어져 국가 차원의 손실을 피할 수 없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 수출 문제가 생긴다면 어떻게 될까.

현대차 한 직원은 이렇게 얘기한다. "반도체 수급난이 코로나 보다 더 심하다"고... 코로나 보다 더 심각하다는 반도체 수급난, 기업의 책임만은 아닐 것이다. 코로나는 예측이 불가했으나, 반도체 수급난도 꼭 그렇다고 보기 어렵다. 기업이 만일의 사태를 준비하는 동안 우리 정부는 무엇을 했을까. '제2의 반도체 수급난' 지금부터라도 준비해야 한다.

부품이 없어 일을 못하는 상황. 오늘의 햇빛이 유난히 눈부시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