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국내 최초 '지하철형 공유오피스' 생긴다… 7월경 공덕 등 4개역 문 연다

기사등록 :2021-05-03 14:23

서울교통공사, 공유오피스 업체 '스파크플러스'와 계약
"1인 기업·스타트업 등에 기회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듯"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지하철 역사의 유휴상가 공간에 공유오피스가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달 공유오피스 사업 공모를 통해 공유오피스 업체 스파크플러스를 선정, 이달 초 계약을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조성공사 등 사업 준비를 거쳐 오는 7월경 문을 열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사진=서울시] 2021.05.03 sungsoo@newspim.com

공유오피스가 들어설 역사는 총 4곳으로 영등포구청역(2·5호선 환승역), 공덕역(5·6·경의중앙선·공항철도 환승역), 왕십리역(2·5·경의중앙선·수인분당선 환승역), 마들역(7호선)이다. 모두 시내 주요 도심 거점에 위치한 곳이며 특히 공덕역과 왕십리역은 4개 노선이 환승하는 교통의 요지다.

공유오피스는 이용자가 원하는 시기를 정해 업체가 관리하는 공간을 예약해 사용하는 장소다. 자본이 부족한 스타트업이나 1인 기업이 사무실 개설 시 초기 비용부담(보증금, 중개수수료, 인테리어 비용 등)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동 편의성도 필수적 요소다. 대부분의 공유오피스들이 역세권에 위치하는 이유다. 수많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지하철 공간의 특성상 이용자들이 부수적으로 광고효과까지 노릴 수 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1인 기업이나 스타트업들이 큰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지하철형 공유오피스가 좋은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