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빌 게이츠, 27년 결혼생활 끝내고 이혼

기사등록 :2021-05-04 09:01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부인 멀린다 게이츠와 27년 결혼생활을 끝내고 이혼하기로 했다. 이 부부는 이혼 이후에도 자선사업에서 함께 일할 계획이다.

3일(현지시간) CNBC등에 따르면 게이츠 부부는 이날 공동으로 올린 트위터 메시지에서 "관계를 지속하려는 많은 노력과 장고 끝에 우리는 결혼생활을 끝내자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빌과 머린다는 MS에서 1987년 처음 만나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이 부부는 "지난 27년간 3명의 자녀를 함께 키웠고 전세계 모든 이들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돕는 재단도 세웠다"며 결혼생활을 정리한 이후에도 자선사업에서는 함께 일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직까지는 재산에 관한 내용을 밝혀진 바 없다. 다만 빌 게이츠의 MS 지분은 1.37%으로 260억달러(약30조원)가 넘는다. 이 부부는 투자의 귀재로 알려진 워런 버핏과 더불어 2010년 '기빙플레지'라는 공익단체를 설립했고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기부한다는 약속을 했다.

지난 2019년 빌 게이츠의 블로그에 따르면 이 부부는 200억달러어치의 MS주식을 자신들의 재단 '빌앤멀린다재단'에 넘겼고 현재 재단의 자산규모는 510억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올림픽을 참관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