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완도수목원 난대숲, 전남도 5월 명품숲에 선정

기사등록 :2021-05-04 10:58

[무안=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전남도는 국내 유일 난대 상록활엽수림으로 사계절 늘 푸르러 이색적인 숲 경관을 자아내는 완도수목원 난대숲을 올해 방문해야 할 5월의 명품숲으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선정한 이달의 명품숲은 역사성과 생태 문화적 가치가 높은 휴식과 힐링의 생태숲 명소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1991년 개원한 완도수목원은 전남도가 운영하는 공립수목원으로 전국 난대림 면적의 35%로 단일지역 가장 넓은 면적에 가장 많은 난대수종을 보유하고 있다.

완도수목원 전경 [사진=완도군] 2021.05.04 kh10890@newspim.com

지금까지 밝혀진 자생종은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황칠나무, 생달나무 등 770여 종에 이른다.

지난해 난대숲의 생태적 가치가 인정돼 국립난대수목원 대상지로 선정돼 1800여억원의 국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유일 난대숲으로 자연이 만들어낸 원시생태계를 온전히 가지고 있어 국내외 생태학자를 비롯한 많은 생태 관광객이 이곳을 찾고 있다.

봄이 되는 4월과 5월에는 수많은 늘푸른 상록수가 각양각색의 초록색으로 새싹을 피워 숲 전체를 알록달록 아름답게 수 놓는다. 5월에는 내륙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모습으로 숲을 찾는 이가 몸과 마음을 힐링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완도에선 청산도와 함께 반드시 들러야 할 곳으로 손꼽힌다. 오면난대산림박물관, 아열대 온실, 산림전시관 등을 관람할 수 있고 숙박을 계획한다면 인근에 완도자연휴양림이 있다.

인근에는 남해안 최고 해수욕장인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을 비롯해 청해진 장보고 유적지, 장보고 기념관, 완도항을 볼 수 있는 완도타워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청정바다에서 자라 유명한 전복, 김, 미역 등 바다 먹거리가 풍부해 치유와 힐링의 여행지다.

오득실 전남도 산림보전과장은 "완도수목원 난대숲은 어디에 내놔도 좋은 보배로운 숲으로 전남도가 자랑할 만한 최고의 명소이다"고 말했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