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파주시 '총사업비 관리 제도' 시행···예산집행관리 강화

기사등록 :2021-05-04 14:01

[파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이달부터 예산이 10억원 이상 투입되는 사업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관리 제도'를 시행한다.

파주시청.[사진=파주시] 2021.05.04 lkh@newspim.com

4일 시에 따르면 '총사업비 관리 제도'는 재정사업 중 대규모 투자 사업의 무분별한 사업비 증가와 공사기간 연장을 엄격히 관리하는 제도다.

파주시는 10억원 이상 대규모 투자 사업들을 대상으로 기획단계에서부터 심도 있게 검토해, 적정 사업비를 산출한다는 계획이다.

또 진행 과정에서 발생했던 총사업비 변경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정별로 사업비를 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예산과 계약을 통합·관리해 낙찰 잔액을 임의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부득이하게 총사업비의 변동사항이 발생할 경우, 예산부서와 사업부서가 사전협의 후 확정하도록 해 예산투입의 탄력성과 통제기능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그동안 관행처럼 이루어졌던 낙찰 잔액 임의사용을 방지해 효율성 있는 예산 사용을 기대한다"라며 "사업비의 산출부터 집행까지 신뢰성이 높아질 수 있도록 총사업비 관리 제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