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남 접촉자 40명 '英 변이바이러스' 감염 추정…19명 추가 확진

기사등록 :2021-05-04 14:12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최근 울산에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잇달아 발견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사천시 집단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중 3명에게서 영국 변이바이러스 감염 확인과 함께 접촉자 40명도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로 추정되고 있어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4일 오후 1시30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3일 오후 5시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9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모두 406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입원 466명, 퇴원 3584명, 사망 15명이다.

해외입국자 1명을 제외하고 18명은 모두 지역감염 확진자이다. 지역별로는 진주시 6명, 사천시 3명, 김해시 3명, 밀양시 3명, 거창군 2명, 양산시 1명, 산청군 1명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왼쪽)이 4일 오후 1시30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갱남피셜 캡처]2021.05.04 news2349@newspim.com

진주 확진자는 경남 4051~4053, 4063~4065번 등 6명이다. 경남 4051번~4053번, 4063번 등 4명은 은 진주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로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진주 소재 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28명이다.

경남 4064번은 경남 3614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4065번은 증상발현으로 검사했고,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사천 확진자인 경남 4056번~4058번까지 3명은 모두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로써 사천 유흥업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40명이다.

김해 확진자는 경남 4050번, 4067번, 4068번 등 3명이다. 경남 4050번은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경남 4067번은 경남 3858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경남 4068번은 김해 소재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이다. 추가 확진자 발생으로 김해 소재 보습학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밀양 확진자인 경남 4059번~4061번까지 3명은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거창 확진자인 경남 4054번, 4055번 등 2명은 지역 내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양산 확진자인 경남 4066번은 양산 소재 식품공장 근무자로, 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양산 소재 식품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6명이다.

산청 확진자인 경남 4062번은 해외입국자이다.

경남의 확진자 번호는 음성 3명을 양성으로 분류해 번호를 부여하는 바람에 실제보다 3번이 더 높다.

한편 도는 3일 김경수 도지사 주재로 확진자 다수 발생 지역인 진주·사천·김해·양산시 단체장과의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대응과 함께 코로나19 방역 총력대응을 논의했다.

논의 결과, 변이바이러스 확진자의 접촉자 감시를 강화하고 격리해제 검사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접촉자 외 접촉가능자도 추적 관리와 함께 적극 검사를 시행하고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는 안전보호앱 등을 통한 자가격리 감시를 강화하고 격리 해제시 진단검사도 실시한다.

현재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사천시와 인접 지역인 남해·하동·고성군과 울산·양산 인접지역인 밀양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진주·사천·김해·양산시에 대한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도는 감염 우려 지역 8곳에 대해서는 최근 집단 발생 중심시설인 유흥시설 관련 종사자 2300여명을 오는 9일까지 사전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현재 경남지역에는 영국변이바이러스 확진자는 21명(해외입국 6명, 지역 15명)이다. 지역감염 확인사례는 경남·전남 친척 모임 관련 6명, 김해 외국인 가족 관련 2명, 사천음식점 관련 3명, 타지역 관련 4명이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