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임대주택을 학대피해 아동 쉼터로'…의정부시 전국 최초 시범운영

기사등록 :2021-05-04 14:53

[의정부=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전국 최초 모형의 학대피해아동쉼터 기관으로 선정돼 시범운영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의정부시청.[사진=의정부시] 2020.05.04. lkh@newspim.com

시는 올해 초 학대피해아동쉼터 지원 업무협약식을 통해 LH서울지역본부에게 제공받은 매입 임대주택 2채를 하나의 쉼터로 운영하는 방안을 보건복지부에 제안했고 이를 수용해 이번 사업의 시범운영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LH매입임대주택 전용면적은 85㎡ 이하 주택으로 쉼터설치 기준에 못미치지만 시가 제안한 대로 연접한 2주택을 하나의 쉼터로 운영할 경우 쉼터 전용면적 기준을 맞췄다.

보건복지부는 주택 가격 상승으로 매입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지자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해 시범운영을 결정했다.

시범운영 기간은 이달부터 내년 4월까지로 경기도와 의정부시가 관리하고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가 운영한다.

'2주택 1쉼터' 운영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아동 안전 관련 사항에 대해 생활공간은 1개 주택 내에 마련하며, 종사자가 항시 거주하는 등 별도 규정을 적용하여 아동 안전 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학대피해아동이 시설의 부재로 적절한 보호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쉼터 설치기준의 완화, 관점의 다각화가 필요한 시점에 의정부시가 시범운영지로 선정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전국 지자체에 적용 가능한 선례가 될 수 있도록 학대피해아동의 안정과 회복을 위한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