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GS25 '남혐 논란' 후폭풍] ㊤ GS더프레시·랄라블라도 '젠더 이슈'...자회사로 옮겨붙는 '노GS'

기사등록 :2021-05-04 15:26

랄라블라도 '남혐 표식' 의혹 증폭...GS더프레시도 '그 손 모양' 논란
계열사로 향하는 비난 여론...사과했지만 식을줄 모르는 '노GS'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지난 1일 GS리테일의 편의점 업체 GS25에서 시작된 '남성혐오(남혐) 포스터' 논란이 다른 계열사로 옮겨붙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SNS) 상에서 누리꾼들은 GS더프레시와 랄라블라 등 GS리테일 계열사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GS25를 향한 분노감을 표출하고 있다. 특히 GS25가 진정성 있는 사과 없이 유야무야 이번 사태를 넘기려 한다고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GS25 남혐 논란으로 촉발된 '노GS' 운동 이미지. 2021.05.04 nrd8120@newspim.com

◆랄라블라도 '남혐 표식' 의혹 확산...GS더프레시도 '그 손 모양' 논란

4일 현재 각종 SNS에는 GS리테일의 다른 계열사도 GS25 사례와 비슷하게 '남혐 표식'을 숨긴 홍보용 포스터가 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SNS 상에서는 랄라블라가 지난 달 진행한 '제철 클렌징 이벤트' 홍보 포스터 에 그려진 나뭇가지 잎이 급진적 페미니즘 집단인 메갈리아 로고 속 월계수 잎과 일치한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또한 '바디 보습의 정석' 홍보 포스터에는 GS25의 '캠핑가자' 홍보물에서도 논란이 됐던 '초승달과 별 세개' 문양이 포함돼 있어 '남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해당 이미지가 서울대학교 관악 여성주의 학회 마크를 뜻한다는 의견이 나오면서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남성혐오 논란이 불거진 랄라블라 홍보 포스터 이미지. 2021.05.04 nrd8120@newspim.com

문제는 랄라블라뿐만이 아니라는 점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린 GS더프레시까지 논란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GS더프레시는 지난해 7월 10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자두 행사 홍보 게시글'과 함께 올린 사진이 문제가 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당시 GS더프레시가 "일을 해두해두 끝이 없다면 오늘은 좀 자두자!"라는 게시글과 함께 올린 사진 속 자두를 집어든 모델의 손 모양이 메갈리아의 표식과 비슷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GS더프레시 페이스북 게시 사진. 2021.05.04 nrd8120@newspim.com

◆계열사로 향하는 비난 여론...사과했지만 '노GS' 계열사까지 불매운동 불똥 

이처럼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다른 계열사의 과거 비슷한 사례를 들춰내며 GS리테일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이러한 분노는 '노재팬'(No Japan)을 차용한 '노GS'(No GS) 움직임으로 표출되고 있다. 노GS는 불매운동 일환으로, GS 기업이 운영하는 매장에는 가지 않고 사지도 않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현재 SNS에서는 '노GS' 1일차를 인증하는 글들도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GS25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두 차례나 사과를 했음에도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것은 '안일한 대응' 탓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논란 직후 GS25가 내놓은 해명이 오히려 화를 더욱 키웠다는 평가다.

GS25 측은 '손 모양' 논란과 관련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선 사과하면서도 젠더 갈등을 부추기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GS25가 사과문을 통해 "영어 문구는 포털사이트 번역 결과를 바탕으로 표기했다"며 "이미지 또한 검증된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 캠핑', '캠핑'이 키워드인 디자인 소스를 바탕으로 제작됐음을 확인했다"며 이미지 사용에는 문제가 없음을 설명한 것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는 것이다. 

불매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남성 소비자들은 유료 사이트의 디자인 소스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논란이 발생했다는 것이 해명의 요지라며 설득력이 상당히 떨어진다는 입장이다.

소비자 김모씨(35)는 "포스터 수정 과정에서 손 모양을 삭제한 뒤 올린 수정본에 또 다른 남혐 표식이 숨겨져 있었던 것은 분명히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이번 불매운동을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