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합천군 저소득층 대상 '한시 생계지원' 추진

기사등록 :2021-05-04 15:10

[합천=뉴스핌] 서동림 기자 = 경남 합천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 감소 등 위기가 발생한 저소득층 대상으로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지원을 받지 못한 저소득가구이며, 가구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진주=뉴스핌] 서동림 기자 = 합천군청 전경 2021.05.04 news_ok@newspim.com

가구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농어촌의 경우 재산 총액이 3억원 이하면 신청할 수 있다.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긴급복지(생계지원) 수급가구와 2021년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대상자는 중복 지급받을 수 없다.

온라인 신청은 오는 10일부터 28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홀짝제(출생연도 끝자리)로 신청을 받는다. 세대주 본인이 복지로 또는 모바일복지로를 통해 본인인증 후 신청서를 작성하고 가구원 전체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소득감소와 관련된 증빙자료를 첨부해 제출하면 된다.

현장 방문신청은 오는 17일부터 6월 4일까지 신청가능하며, 세대주나 세대원 혹은 법정대리인이 신분증을 지참하고 거주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서와 가구원 전체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소득 감소 증빙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합천군 박은숙 주민복지과장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가구에 소득감소 증빙 서류를 간소화해 최대한 많은 군민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_o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