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판교 아이스퀘어' 상업단지, 앵커테넌트 갖춰 상권 활성화 기대

기사등록 :2021-05-04 15:40

스타벅스(C1블록) 등 대형 앵커테넌트 입점 확정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최근 넘쳐나는 수익형 부동산 공급 속에서 부동산 전문가들은 안정적인 투자를 위해서는 앵커테넌트 입점이 확정된 상가를 눈 여겨 봐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앵커테넌트(anchor tenant)란 상가나 쇼핑몰로 고객을 유인하는 유명 점포를 말한다. 주로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 또는 대형마트, 영화관 등이 이에 해당하며, 이러한 앵커테넌트는 같은 건물의 다른 점포들과 함께 시너지를 이뤄 뛰어난 집객 효과를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이러한 앵커테넌트를 품은 상가는 가치도 높게 평가되고 있다. 2021년 국세청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 자료를 살펴보면, CGV영화관을 유치하고 있는 경기 광교신도시의 더블유스퀘어광교 1층 상가의 최고 기준시가는 ㎡당 813만원에 달한다. 반면 바로 인접해 있으나 특별한 앵커테넌트가 없는 광교푸르지오시티1단지의 1층 최고 기준시가는 655만원 정도다. 앵커테넌트의 유치가 상가 가치에 차이를 주는 셈이다. 

이러한 앵커테넌트의 입점이 확정된 곳들이라도 보다 안정적인 투자를 위해서는 준공이 완료됐거나, 임박한 곳들을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이 좋다. 계약사항이 변경되거나 MOU 수준에 그칠 경우 향후 입점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상가를 계약한 이후 수개월 내에 바로 임대수익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빠른 시일 내에 투자금 회수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앵커테넌트의 입점이 확정되었다는 것은 이미 상권에 대한 평가가 완료되었음을 알 수 있는 지표이다"라면서 "상가 투자를 염두하고 있는 투자자라면, 준공이 완료되었거나 임박해 실체가 가시화되고, 앵커테넌트 입점이 확정된 상가를 노려보는 것이 좋겠다"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공급된 '판교 아이스퀘어'에 다양한 앵커테넌트 상가들이 입점을 확정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선시공 후분양 단지로 2021년 5월 입주 예정인 '판교 아이스퀘어'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C1, C2블록에 들어서는 문화상업복합단지로서 단지 내 기업들을 위한 업무·연구공간을 비롯해 여가·문화공간, 호텔·오피스텔·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해당 단지 C1블록에는 유동인구를 대거 유입시켜 줄 스타벅스를 비롯해 키즈카페, 영화관과 같은 대형 앵커 테넌트들의 입점이 확정됐고, 오는 6월에는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서울 판교'(C1블록)가 개관할 예정이어서 상권 활성화에 큰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판교 아이스퀘어' 상업시설에는 공연장, 미술관, 전시관, 쇼핑, F&B, 뷰티, 메디컬 등 다양한 업종이 구성될 예정으로 365일 활기가 넘치는 지역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금번 공급되는 '판교 아이스퀘어' C2블록 상업시설과 오피스텔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상업시설은 45실 규모로 지하 1층~지상 3층에 들어서며,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3~84㎡ 251실이다. 

'판교 아이스퀘어'(C2블록) 조감도

특히 C2블록은 C1블록과 브릿지로 연결되어 있어 서로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지역을 대표할 연면적 약7만7천평의 초대형 랜드마크의 위용을 드러낼 전망이다. 

판교 아이스퀘어 관계자는 "입지 및 배후수요가 우수하고 설계도 혁신적인 '판교 아이스퀘어'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분양 전부터 알짜 투자처로 주목을 받았고, 지난 23일 분양 홍보관 오픈 이후에는 더 많은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판교 아이스퀘어'(C2블록) 상업시설은 판교 아이스퀘어 단지 내 약 3만여평의 업무시설 및 오피스텔, 호텔 등의 고정수요를 비롯해 제1~3테크노밸리 내 2500여 기업, 13만여명의 배후수요와 10만여명의 판교신도시 인구 등을 품고 있어 빠른 활성화가 기대된다.  
 
'판교 아이스퀘어' 분양 홍보관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대왕판교로 815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 위치해 있다.

whit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