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제41주년 5·18 기념행사 전국 곳곳서 열려

기사등록 :2021-05-04 16:23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올해로 41주년을 맞는 5·18민중항쟁기념행사가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 라는 주제로 전국에서 펼쳐진다.

4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모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기준으로 준비되고 있다.

기념행사의 메인행사인 '전야제' 는 17일 금남로 민주광장에서 풍물, 합창, 연극, 미디어아트, 노래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공연형태로 펼쳐진다.

제41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 포스터 [사진=41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2021.05.04 kh10890@newspim.com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현장 관객석이 부족할 것을 대비해 금남로에 중계 LED 설치,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시민들과 만날 계획이다.

올해 기념행사는 기록으로 기억하는 세대인 청소년들에게 5·18을 바로 알리는 것을 주요한 과제로 선정해 온라인 체험학습을 준비하고 있다.

5·18을 당시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들여다보고 청소년의 시선으로 5월의 의미를 담은 '랜선오월길' 프로그램은 17일 오전 9시 45분부터 한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광주시교육청은 타 시도 교육청에 협조요청을 통해 '랜선 오월길'을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광주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도 열린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에서도 5·18주간을 중심으로 기념행사가 펼쳐진다.

행사위는 5·18의 전국화를 위해 전국 네트워크를 구성,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각 지역 기념행사들이 원할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에서는 18일 서울 기념식을 비롯해, 제2회 3분 영화제, 특별전시회, 차량시위 기념 경적 이벤트, 국제학술대회 등이 열리고, 전남에서는 '남도울림'이라는 주제로 17일 기념식, 남도 오월문화제, 청소년 미술공모대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전두환 동상 철거투쟁을 했던 충북에서는 청남대 전두환, 노태우 동상 앞에서 기억식과 문화제를 준비하고 있고, 대구에서는 사진전을 통해 광주의 5월을 알리고, 5월 사적지 기행 프로그램으로 광주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1980년 이후5·18진상규명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부문행사는 청년·대학생·노동자·실업·장애인·여성·통일등의 각 계층과 오월미술제·오월문학제·오월연극제 등 문화예술부문행사가 진행된다.

5월 역사탐방은 옛 전남도청, 망월 민족민주열사묘역, 전남대 민주길, 5·18기록관 등 주요 사적지 중심을 역사해설사를 배치해 광주를 찾는 참배객들에게 역사해설을 진행한다.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에서는 특별전시 오월광장미술전 '연대로 평화를 펼치다'와 비엔날레 공식출품작인 이상호 화백의 '일제를 빛낸 사람들'(가본)의 전시가 오월상시 펼쳐진다.

행사위는 41주년 기획사업으로 1991년 열사 30주기 사업, 영화로 엮어가는 5월체험, 세대소통 프로젝트 등도 준비하고 있다.

41주년 행사 소식은 SNS 전문기자단인 '오월홍보단'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