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원욱, 여권서 첫 '이재용 사면론' 제기...靑 "검토계획 없다는 입장 마찬가지"

기사등록 :2021-05-04 16:28

김부겸 총리 후보자 "각계 의견 듣고 대통령께 전달하겠다"
靑, 지난달 27일 "검토한 바 없고 현재로서는 검토계획 없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4일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권 내에서 처음으로 '이재용 사면론'을 거론한 것과 관련, "입장이 달라진 것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권 내에서 이재용 사면론이 제기되는 것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자 "현재로서도 (이전 답변과) 동일하고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측에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01.18 mironj19@newspim.com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경총,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가 이재용 부회장 사면 건의서를 청와대에 제출하자 "(이재용 부회장 사면은) 검토한 바 없으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원욱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방송에서 "반도체 수급 상황과 미국에 대한 투자 등을 볼 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이 조금 있는 정도가 아니고 아주 강력히 존재한다"라며 여권 내에서 처음으로 사면을 주장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대통령께서 정치권과 국민의 뜻을 헤아려 판단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총리로 임명된다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듣고 대통령께 전달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nevermin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