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 최대 실적 올리고 물러난 박찬구 회장…금호석화, 전문경영인 체제로

기사등록 :2021-05-04 17:31

1분기 영업이익 6125억원 전년비 360%↑...올해 역대급 실적 '기대'
NB라텍스 생산설비 공격적 증설 코로나 특수...'조카의 난' 마무리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 대표이사 및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금호석화가 1970년 창립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거둔 가운데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을 선언하며 미래 성장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 금호석화, 글로벌 NB라텍스 시장점유율 1위...코로나로 결실

4일 금호석화는 전문경영인 체제로의 거버넌스 전환 및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박찬구 대표이사와 신우성 사내이사의 사임의사를 받아들이고 사내이사 2인을 추가로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신규 사내이사 신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가 오는 6월15일 열린다.

박 회장은 회사의 경영 기반이 견고해졌다고 판단하고 스스로 등기이사 및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각 부문의 전문경영인들을 이사회에 진출시켜 경영에 참여할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 2020.04.22 yunyun@newspim.com

금호석화는 이날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발표했다.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61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0.2%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51.3% 증가한 1조8545억원, 당기순이익은 272.8% 증가한 4755억원이다.

영업이익은 기존 최대치인 2011년 1분기의 2864억보다 3261억(113.9%) 증가했고 매출액은 기존 최대치였던 2011년 2분기의 1조7077억보다 1468억(8.6%) 증가했다.

특히 합성고무 부문에서 매출액 7659억원, 영업이익 2921억원을 기록했다. NB라텍스 수요가 견조한 가운데 금호석유화학 주력 제품인 타이어용 합성고무 부문에서 수요 호조를 보이며 매출 및 수익성이 큰폭으로 증가했다.

이 바탕에는 박 회장의 '과감한 베팅'이 있었다는 평가다. 금호석화는 특히 2010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계열 분리해 나온 뒤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해왔다.

지난 2009년 NB라텍스 생산기술을 독자 개발해 상업 생산에 성공한뒤 주력이던 타이어 원료인 합성고무(SBR)의 설비를 전환해 위생용 라텍스 장갑의 원료인 NB라텍스를 큰폭으로 늘렸다.

이에 따라 NB라텍스의 생산설비는 2016년 연 20만톤 수준에서 올해 말 연간 71만톤으로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금호석화의 NB라텍스 시장점유율은 30~35%로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분기 역시 NB라텍스 등 합성고무 주요 제품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또 다시 역대급 실적이 나올 것이란 기대감이 높다.

금호석유화학은 공고한 주력 사업부문의 수익성을 기반으로 이차전지, 수소 등 새로운 수익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이차전지 핵심 도전재로 사용되는 탄소나노튜브(CNT) 연구부문에서 전기차 배터리용 CNT소재의 개발 및 상업화에 성공하며 성장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금호피앤비화학은 탄소중립 트렌드에 주목하며 풍력발전기 블레이드·수소전기차 소재인 에폭시(Epoxy)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친환경 및 첨단 기술에 대한 역량을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 3인 전문경영인, 영업∙재무∙연구개발(R&D) 중심 경영의 축 담당

미래 성장을 위해 전문경영진들도 전진 배치한다. 박 회장은 올해 초 조카인 박철완 전 금호석화 상무가 벌인 '조카의 난'에서 주주들의 선택을 받았고 1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이제는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을 맡기고 사외이사에 기반한 이사회 중심인 지배구조 체제로 운영키로 결단한 것이다.

금호석화 이사회가 이날 선임한 사내이사는 연구개발(R&D) 전문가 고영훈 중앙연구소장(부사장)과 재무·회계 전문가 고영도 관리본부장(전무)이다. 이들은 백종훈 대표와 함께 영업∙재무∙연구개발(R&D) 중심의 3각 경영의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왼쪽부터) 고영훈 금호석유화학 중앙연구소장, 고영도 금호석유화학 관리본부장 [사진=금호석유화학]2021.05.04 yunyun@newspim.com

고영훈 금호석유화학 중앙연구소장은 프랑스 CNRS, UPS(University of Paul Sabatier)에서 유기금속 화학 연구부문 박사학위 취득 후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 Loker Hydrocarbon Institute에서 연구원을 지냈다. 1991년 금호석유화학에 입사해 30년간 합성고무 연구에 매진해 온 국내 합성고무 연구의 권위자로 꼽힌다.

향후 제품의 기능을 넘어 지속 가능한 경영을 실현하는 데 연구개발활동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회사는 고 후보가 경험과 통찰을 바탕으로 연구개발 활동의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고영도 금호석유화학 관리본부장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금호그룹 재무관리팀으로 입사해 30여 년이 넘은 현재까지 재무 ∙ 회계 ∙ 구매 ∙ 자금 분야의 전문가로 부서를 이끌어 왔다. 안정적인 재무 운영과 함께 금호석유화학의 부채비율은 과거 자율협약에 돌입하던 2009년 660%에서 2020년 말 기준 59.7%까지 낮아졌으며 2021년 1분기 실적이 또 다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만큼 회사는 향후 고 후보가 보일 재무적 역량이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번 이사회 결정에 대해 "이번 선임 예정인 전문경영인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7명과 협력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거버넌스 전환은 최근 강조되는 지속가능경영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가운데 하나로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