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카카오, 전 직원에 3년간 최대 600주 스톡옵션으로 준다

기사등록 :2021-05-04 18:00

연간 1인당 2200만원 상당...총 539억원 규모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카카오가 전직원에게 총 539억원 규모의 스톡옵션을 지급한다. 임직원의 동기부여를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4일 "직원 2506명에게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47만2900주(이날 종가기준 약 546억2000억원)를 부여한다고 공시했다.

카카오 로고. [제공=카카오]

1년 이상 재직한 2223명은 200주(약 2200만원)를, 1년 미만 재직자인 283명은 100주씩 받는다. 카카오는 올해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1인당 최대 600주를 부여할 계획이다.

행사 기간은 오는 2023년 5월 4일부터 2028년 5월 4일까지다. 부여받은 스톡옵션은 2년 근속 후 50%, 3년 근속 후 50% 분할 행사할 수 있다. 행사가격은 11만4040원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직원들의 동기부여 및 회사의 지속적 성장에 발맞춰 나가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