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5/4 홍콩증시종합] '비철금속∙석유' 등 원자재 강세 주도 '상승마감'

기사등록 :2021-05-04 17:47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4일 오후 5시4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8557.14(+199.60, +0.70%)
항셍테크지수 8284.12(+56.23, +0.68%)
국유기업지수 10765.72(+52.72, +0.49%)

* 금일 특징주

자금광업(2899.HK) : 12.18(+1.36, +12.57%)
중경철강(1053.HK) : 2.24(+0.35, +18.52%)
포쑨인터내셔널(0656.HK) : 13.24(+1.58, +13.55%)
킨토제약(9939.HK) : 71.70(-4.70, -6.15%)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4일 홍콩증시의 3대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0% 상승한 28557.14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0.49% 오른 10765.72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0.68% 뛴 8284.12포인트를 기록했다.

섹터별로는 비철금속과 석유를 비롯해 해운과 철강이 두드러진 상승폭을 기록했다.

비철금속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자금광업(2899.HK)이 12.57%, 오광자원(1208.HK)이 9.88%, 중국알루미늄(2600.HK)이 9.07%의 상승폭을 기록하며 강세장을 주도했다. 올해 들어 경기회복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비철금속 수요와 가격 상승세가 해당 섹터의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원유 가격 상승세에 힘입어 석유 섹터도 강세를 연출했다. 대표적으로 시노펙(0386.HK)이 4.08%, 페트로차이나(0857.HK)가 3.55%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해운 섹터에서는 코스코해운(1919.HK)이 6.49%, 코스코홀딩스(0517.HK)가 1.09%, 동방해외(0316.HK)가 0.77%, 중원해운항구(1199.HK)이 0.29% 상승했다.

[사진 = 텐센트증권] 4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철강 섹터에서는 중경철강(1053.HK)이 18.52%, 서왕특수강(1266.HK)이 9.76%, 안강뉴스틸(0347.HK)이 6.10%의 상승폭을 보였다.

최근 중국 당국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수출입 관세 조정에 나서는 등으로 국내 철강업계의 감산을 유도하면서, 철강 재고가 줄어드는 동시에 가격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중국철강공업협회가 최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중순 20개 도시 5대 품종 강재의 재고량은 1420만톤으로 전월대비 6.7%, 전년동기대비 17.3% 줄었다.

이와 함께 1분기 대표업체들의 우수한 실적 달성에 따른 업계 성장 기대감 또한 철강주의 주가 상승세를 이끄는 주된 배경이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경철강의 올해 1분기 영업수익은 99억7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92.70% 늘었고, 순이익은 10억92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26078.1%(260.8배) 증가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포쑨인터내셔널(FOSUN∙복성인터내셔널 0656.HK)이 13.55% 올랐다. 이는 지난 2년래 최고가로, 시가총액은 1109억 홍콩달러를 넘어섰다.

포쑨인터내셔널이 관리하고 있는 자회사들이 올해 1분기 우수한 실적 성장세를 기록, 견고한 펀더멘털(기초체력)을 입증한 것이 투자가치를 높이면서 주가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포쑨인터내셔널이 10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인 투자경영관리 및 자문서비스 업체 포쑨캐피털(復星高科)의 1분기 영업수익은 220억2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16.33% 상승했고, 순이익은 6억2700만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6.42% 늘었다.

포쑨캐피털이 38.1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복성제약(600196.SH/2196.HK)의 경우 1분기 영업수익은 전년동기대비 37% 늘어난 80억5600만 위안을,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6.78% 증가한 8억4700만 위안을 기록했다.

반면, 남성호르몬수용체(AR) 관련 질병 치료제를 중심으로 전립선암, 유방암, 간암 등 각종 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킨토제약(Kintor 9939.HK)이 6.15% 하락 마감했다.

중국 대표 PC 제조업체 레노버(0992.HK)의 모기업인 레전드홀딩스(3396.HK)가 4월 28일 주당 70.9홍콩달러에 88만500주의 킨토제약 주식을 매각했다는 소식이 이날 주가 하락세의 주된 배경이 됐다.

최종 거래가는 6242만7500홍콩달러로, 이번 매각을 통해 레전드홀딩스가 보유한 킨토제약의 지분은 7.23%에서 6.99%로 축소됐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