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GAM

"북한, 미국 대북정책 전달 위한 추가접촉에 무반응"

기사등록 :2021-05-06 09:25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최근 검토를 마친 대북정책 전달을 위해 북한에 추가 접촉을 시도했지만 반응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북한의 말없는 신경전이 지속되고 있는 양상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총비서가 지난 6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2021.04.07

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의 조시 로긴 외교정책·국가안보 칼럼니스트는 '바이든의 대북 전략: 서두르되 기다리기' 제하의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두 명의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로부터 "검토가 끝난 대북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바이든 실무진이 두 번째 접촉을 시도했으나 반응이 없었다"고 들었다.

WP는 바이든의 대북정책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로 향한 단계적 합의 추구"라면서 다른 말로 점진적인 여러 작은 합의들로 구성된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때의 "전략적 인내심"(strategic patience)로 회귀하는 정책이 아니냐란 지적도 나온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래 북한 어젠다는 이란 핵합의 복귀 등 보다 뒤로 미뤄졌다는 인상을 받는다. 현재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공석인 상황인데, 북한에서 어떠한 접촉에도 반응이 없어 당장 임명할 계획도 없다는 전언이다.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하지 않느 것은 북한과 성공적인 협상 기회나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에 해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 사안에 있어 누가 담당할 것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우리에게도 불명확한 부분일 뿐만 아니라 북한에도 마찬가지"라고 발언했다.

북한의 연이은 공격적인 담화와 접촉에 무반응은 미국이 새로운 선제 행동에 나서지 않는 한 먼저 협상테이블에 앉으려 하지 않을 것이란 메시지로도 읽힌다고 타운 연구원은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