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특별연설] 文, 野 유력 대권후보 윤석열 거론하며 "아무 말 안하는게 바람직"

기사등록 :2021-05-10 12:15

"차기 대선주자 조건, 시대정신과 균형감각 필요"

[서울=뉴스핌] 이영섭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달리고 있는 것과 관련, "윤석열 총장은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인정이 되고 있기 때문에 제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윤석열 전 총장이 유력한 야권의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시청하고 있다. 2021.05.10 pangbin@newspim.com

문 대통령은 차기 대선주자의 조건, 시대정신과 관련, "시대정신과 함께 해야 하고. 균형감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역사가 발전해 나가야 할 방향, 이것을 정확히 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눈에 보이는 것이 진정한 민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강바닥에 도도하게 흐르는 민심의 방향도 있다. 그것이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개인적인 통찰력을 통해서 시대정신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공감을 통해서 많이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집단지성이 시대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 만큼 국민과 공감하면서 시대정신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nevermin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