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미리보는 증시재료] 반등 기다리던 SKIET...의무보유 해제 영향은?

기사등록 :2021-06-07 09:00

'테이퍼링' 이슈에 미국 5월 물가지표도 관심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4일 오후 1시43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따상'에 실패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의 의무보유 물량이 오는 10일 22.2% 가량 쏟아져 나온다. 상장 이후 박스권에 머물던 SKIET 주가 흐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주 후반 발표될 미국의 5월 물가지표도 주목 받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물가지표가 결과에 따라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2021년 6월 2주차 주요 증시 재료. 2021.06.04 zuni@newspim.com

◆ 의무보유물량 쏟아지는 SKIET... 주가 흐름 주목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기관투자자들이 SKIET 주식을 '일정 기간 팔지 않겠다' 약속한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배정 물량 기준 64.6%(84만4846주)에 이른다. 이 가운데 0.3%인 3만5922주가 먼저 풀렸고, 오는 11일 22.2%(270만264주)가 추가로 풀릴 예정이다.

SKIET는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81조 원)을 모아 관심을 받았지만 따상(공모가 2배로 시초가 형성 후 상한가)에는 실패했다. 의무보유 확약을 걸지 않은 외국인이 초반에 매물을 던지며 주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상장 이후 주가는 5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13만 원대까지 내려앉았다.

이후 게걸음을 걷던 주가는 지난 1~3일 15만 원대를 넘나들었다. 최근 SKIET의 목표주가를 16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한 리포트가 나오기도 했다.

주가 반등을 노리던 SKIET에 의무보유물량 해제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보통 보유예수 해제는 기관 매도로 이어지며 주가 하락을 야기했다. 반면 앞서 상장한 공모주 대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두 번째 락업 해제에도 우려와 달리 주가 강세를 보인 바 있다.

한편 SKIET의 의무보유 물량은 3개월 확약(17.2%), 6개월 확약(24.9%) 등 총 42.1%(510만8660주)가 남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월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 분주작업을 하고 있다. 2021.05.03 mironj19@newspim.com

◆ 속도 붙은 백신 접종률... 소비재 업종 비중 확대

국내에서는 백신접종이 확대되면서 경제 성장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일 0시 기준 국내 백신 접종률은 13.1%까지 상승했다. 10일부터는 에비군과 민방위 대원들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15일부터 경찰관, 소방관 등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된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남은 6월 기간 동안 백신 접종률은 계속 높아질 예정"이라며 "추가적인 백신 도입도 속속 확인되고 있어서 경제 정상화에 대한 주식시장의 긍정적 기대감은 계속해서 고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경우 백신 접종률이 소비경기 회복을 강화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KTB매크로팀은 경제 정상화와 소비경제 활성화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자동차와 소매(유통), 미티어/엔터 등 소비재 업종에 대한 비중확대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수익률 비교우위 확보에 대한 관심은 소비재 업종에 맞출 필요가 있다"며 "그동안 주도주 역할을 이끌었던 소재 업종의 가격 부담이 피력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경제 정상화와 소비경기 활성화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소비재 업종 비중확대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한 트레이더가 경악하는 표정이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5월 美 소비자물가, 전년 대비 상승 전망...테이퍼링 우려 재부각

미국에서는 현지시간으로 10일 발표될 소비자물가지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날 경우 인플레이션과 테이퍼링에 대한 우려가 다시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4.6% 상승하면서 오름세가 강해질 전망"이라며 "기저효과 영향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높은 상승률은 일정부분 예측이 가능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이어 "다만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5%를 넘어서면서 예상치를 크게 상회할 경우 인플레이션 및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대응에 대한 우려가 재부각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대신증권 또한 6월 증시에서 주목해야 할 주요 경제지표로 5월 고용지표와 5월 소비자물가지수를 꼽았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우선 5월 고용지표가 전월과 달리 시장 예측치를 빗나가지 않을 경우 미국 증시(S&P500)는 6월 둘째주 사상 최고치 경신이 가능할 것"이라며 "5월 증시 조정으로 움츠렸던 투자심리가 보복매수를 부추길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문 연구원은 이어 "다만 전월보다 높게 예상되는 5월 물가지표의 증가율 예상치가 인플레이션과 조기 테이퍼링 우려를 높이는 단기 모르핀 효과가 될 수 있다"며 "5월 물가지표 예상치에 변동성이 커진 만큼 예상을 빗나가는 지표 결과가 나올 경우 롤러코스터 장세의 첫 번째가 지속될 만큼 변동성을 테이킹하는 전술적 전략으로 빠르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