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SC 캐나다 출시..북미시장 공략

기사등록 :2021-06-08 10:16

현지 법인이 직접 판매..3분기 호주 출시 예정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피하주사제형 바이오의약품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를 캐나다에 출시하면서 북미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1월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류마티스 관절염(RA) 적응증에 대한 '램시마SC'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캐나다에서 램시마SC를 직접 판매할 계획으로 캐나다 현지 법인 소속 마케팅 및 영업 인력을 확충하면서 램시마SC 처방 확대를 위한 역량 강화를 지속해 왔다.

특히 애브비(AbbVie), BMS 출신의 전문가 조반 안투노비치(Jovan Antunovic) 영업이사를 채용하는 등 인재 영입에도 힘쓰면서 캐나다 직판을 준비해 왔다.

램시마SC [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캐나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TNF-α 억제제)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캐나다는 다른 지역들과는 달리 인플릭시맙 비중이 TNF-α 억제제 시장의 절반에 달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램시마 IV제형의 경우 캐나다에서 1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만큼 램시마SC 역시 IV제형과의 시너지로 처방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의료진, 환자, 병원, 보험사 등 램시마SC 처방에 영향력이 있는 주요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런칭 초반부터 시장 안착을 빠르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램시마SC에 대한 처방 가이드 제공, 보험금 환급 프로세스 지원 안내, 의약품 배송 등 투약 전과정에서 환자의 의료 편의성을 지원하는 내용의 '환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사·환자 대상의 ABM(Advisory Board Meeting) 추진, 주요 환우회와의 미팅 확대 등 캐나다 제약시장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램시마SC 판매 전략을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캐나다에 이어 올 3분기 호주에서도 램시마SC가 출시될 예정이다"며 "의학적 효능이 검증된 인플릭시맙에 편의성까지 추가된 SC제형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글로벌 전역에서 처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램시마SC 시장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