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국산 2호 코로나 치료제 임박...대웅제약 "3분기 조건부허가 신청"

기사등록 :2021-06-08 11:24

대웅제약, '코비블록' 이르면 8월 중 조건부 허가 신청
셀트리온 이어 국산 2호 코로나 치료제 나오나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대웅제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2b상 투약을 완료하고 관련 자료 분석에 들어갔다. 대웅제약은 이르면 8월에 조건부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에 이어 토종 코로나19 치료제가 될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8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의 임상 2b상 투약이 끝났다. 임상 2b상은 300여명 규모로 진행됐다. 대웅제약은 상품명을 코로나19를 막는다는 뜻의 '코비블록(COVIBLOCK)'라고 정하고,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시애틀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위치한 한 의료 기관에서 코로나19(COVID-19) 완치자의 혈장이 채취됐다. 2020.08.14 gong@newspim.com

이번 임상 2b상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확보되면 3분기 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조건부 허가 신청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오는 8월 안에도 조건부 허가 신청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웅제약이 임상 2b상을 끝내면서 새로운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졌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아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회사는 대웅제약을 포함해 이뮨메드, 부광약품, 동화약품 등 총 14곳이다.

특히 셀트리온 이후 국내 업체들이 앞 다퉈 코로나19 개발에 나서고 있으나 뚜렷한 성과가 없는 상황이다. 앞서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가 지난해 2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 조건부 허가를 받았다. 셀트리온에 뒤이어 종근당과 GC녹십자가 조건부 허가를 신청했다가 연이어 고배를 마셨다. 

종근당은 '나파벨탄주'에 대한 임상 2상을 진행했으나 지난 3월 식약처로부터 조건부 허가 획득 하는 데엔 실패했다. 종근당은 임상 3상을 통해 정식 허가에 도전한다. 종근당은 이달부터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다국가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GC녹십자의 '지코비딕주' 역시 지난달 조건부 허가가 불발됐다. GC녹십자는 지난 4일 조건부 허가 신청을 자진 취하하면서 아예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추가 임상시험 포기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백신이 있다고 하더라도 치료제는 반드시 개발돼야 한다"면서도 "코로나라는 특수한 시기에 빠르게 개발을 진행 중인데다 조건부 허가가 불발되면 마치 실패한 것처럼 보여 제약사 입장에선 부담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국산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정부의 선제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