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완벽한 타인' '비틀쥬스'...인기 원작 책·영화, 공연으로 만난다

기사등록 :2021-06-08 14:44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이미 두터운 고정팬들을 거느린 책, 영화를 원작으로 하는 공연들이 국내 초연 무대로 찾아온다. 특별히 탄탄한 스토리와 검증된 흥행성을 바탕으로 한 명작들을 올해 세종문화회관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세종문화회관] 2021.06.08 jyyang@newspim.com

◆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완벽한 타인'…익숙한 얼굴들 함께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파스칼 키냐르의 동명 희곡을 전 세계 초연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작가들의 작가'로 평가받는 작가 파스칼 키냐르는 개성 강하고 독특한 언어 세계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했으며 특히 희곡 형태로 쓰인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무대화에 갈증이 높았던 작품 중 하나다.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는 새들의 노랫소리를 최초로 기보한 실존 음악가 시미언 피즈 체니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자연의 소리를 음악의 영역으로 확장시킨 인물의 삶을 그린다. 시미언 역에 브라운관에서 익숙한 배우 정동환, 내레이터 역에 김소진, 로즈먼드 역에 이경미가 출연한다. 자연의 소리를 음악화하는 과정을 담은 만큼, 4중주 라이브 연주를 통해 섬세하고 풍성한 정서의 사운드를 만날 수 있다. 오는 22일부터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연극 '완벽한 타인' 공연 장면 [사진=세종문화회관] 2021.06.08 jyyang@newspim.com

또 하나의 연극 '완벽한 타인'은 파올로 제노베세 감독의 영화 '퍼펙트 스트레인저(2016)'를 원작으로 한다. 이 영화는 개봉 3년 만에 전 세계 최다 리메이크 기록을 세우며 18개국에서 리메이크 됐으며 국내에서도 이재규 감독의 리메이크 버전이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국내 초연으로 선보이는 이번 작품은 현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 중이다.

특히 연극 '완벽한 타인'에서는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배우들이 다수 참여해 눈길을 끈다. 주로 브라운관을 무대로 활동했던 장희진, 이시언, 임세미, 박소진이 출연하며 유연, 양경원, 박은석, 유지연, 정연, 김재범, 박정복, 성두섭 등 관록의 배우들이 함께한다. 저녁 식사 도중 핸드폰을 공유한다는 참신한 소재로 심리전을 벌인다.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와 치밀한 연출을 만날 수 있다.

◆ 전 세계 사로잡은 '팀 버튼' 세계관을 무대로…뮤지컬 '비틀쥬스'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으로 18일 개막하는 뮤지컬 '비틀쥬스'는 팀 버튼 감독의 초기 작품인 동명의 영화(국내 개봉작은 유령수업)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1988년에 개봉한 이 작품은 독특하고 기상천외한 세계를 코믹하게 풀어내면서 팀 버튼을 단숨에 헐리우드가 주목하는 감독으로 만들었다. 당시 풋풋한 10대의 위노나 라이더가 '리디아'역으로 출연해 주목받았으며 흥행에도 성공했다. 이후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됐다.

이후 2016년 '비틀쥬스'의 뮤지컬화가 공식 발표됐고 2019년 스캇 브라운과 앤서니 킹(Scott Brown & Anthony King) 극작, 연출가 알렉스 팀버스(Alex Timbers) 등이 참여해 브로드웨이에서 개막했다. 뮤지컬 '비틀쥬스'에서는 영화 속 환상적인 판타지 세계를 시시각각 변화하는 무대 세트, 공중부양 등을 마술 기법을 통해 무대 언어로 구현해내는 데 성공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비틀쥬스'의 정성화, 홍나현, 장민제, 유준상 [사진=CJ ENM] 2021.06.08 jyyang@newspim.com

뮤지컬 '비틀쥬스'는 2019년 외부비평가상 최우수 무대디자인상, 2019 드라마리그어워즈 최우수 연출상, 2019 드라마데스크어워즈의 최우수 무대디자인상을 수상하며 대중과 평단을 모두 사로잡았으며 독특한 캐릭터에 더욱 입체적인 동기와 심리를 부여해 개연성을 강화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번 한국 라이선스 초연에서는 '비틀쥬스'에 특화된 베테랑 배우들이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더욱 기대를 자극한다. 유쾌하면서도 묵직한 존재감의 정성화와 유준상을 필두로 홍나현, 장민제, 이율, 김지우, 이창용, 유리아, 신영숙, 전수미가 나서며, 팀 버튼 감독 특유의 기괴하면서도 유쾌한 세계관을 구현할 환상적인 무대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 펼쳐진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